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출루왕 김태균, 이치로와 나란히 서다…아시아 타이기록

송고시간2017-05-14 14:41

한화 김태균[연합뉴스 자료사진]
한화 김태균[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김출루' 김태균(35·한화 이글스)이 69경기 연속 출루에 성공하며 일본 스즈키 이치로(44·마이애미 말린스)와 어깨를 나란히 했다.

김태균은 14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방문경기에서 LG 트윈스를 상대로 5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 0-0으로 맞선 2회 초 무사 1루에서 중전 안타를 치고 나갔다.

김태균은 LG 선발투수 임찬규의 4구째 직구를 받아쳐 투구 키를 넘기는 중견수 앞 안타를 만들어냈다.

이 안타로 김태균은 지난해 8월 7일 대전 NC 다이노스전에서 시작한 출루 행진을 69경기 연속으로 이어나갔다.

이는 아시아 최다 연속 경기 출루 타이기록이다.

이치로는 일본프로야구 오릭스에서 뛴 1994년 5월 21일∼8월 26일, 69경기 연속 출루에 성공했다.

이후 23년째 이 기록은 깨지지 않았다.

그러나 김태균이 이날 출루로 아시아 타이기록에 도달했다.

오는 16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리는 넥센 히어로즈전에서 한 번 더 출루하면 이 분야 아시아 신기록을 작성하게 된다.

부상을 이겨내고 이어나간 기록이어서 더 의미가 크다.

김태균은 4월 22일 수원 kt wiz전에서 64경기 연속 출루에 성공하며, 펠릭스 호세가 보유한 KBO리그 최다 연속 경기 출루 기록을 경신했다.

다음날(4월 23일) 첫 타석에서 2루수 앞 내야안타를 쳐 기록은 65경기로 늘었다.

하지만 이때 허벅지 통증을 느꼈고, 이후 경기에 출전하지 못하다가 결국 4월 30일 1군 엔트리에서 빠졌다.

일본에서 치료를 받은 김태균은 11일 롯데전에서 11일 만에 1군으로 복귀했고 이후에도 매 경기 출루에 성공했다.

abb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