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포시 "한강하구 남북 생태조사·항행 사업 재추진"

김포시청사 전경
김포시청사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김포=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경기도 김포시는 남북 관계 악화로 중단됐던 한강하구 남북 공동 생태조사와 선박 항행 사업을 재추진한다고 14일 밝혔다.

유영록 김포시장은 최근 열린 시정전략보고회에서 "정전 협정에 따른 휴전선 가운데 유일하게 비무장지대(DMZ)가 없는 곳이 김포의 한강하구"라며 "광복 70주년에 맞춰 시작한 한강하구 남북공동 생태조사와 항행 사업을 재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전 협정 제1조 제5항에 따르면 한강이 서해로 유입하는 한강하구 수역은 남북한의 민간 선박이 모두 이용할 수 있도록 개방돼 있다. 김포시는 이에 따라 2015년 10월 해병대 제2사단에 한강하구의 물길과 생태조사를 위해 정전 협정상 보장된 항행을 할 수 있도록 요청했다.

항행 구간은 김포 내 전류리∼시암리∼마근포리∼조강리∼용강리의 약 45㎞ 구간이다.

생태 조사가 이뤄지면 유 시장과 전문가 등 17명이 탑승한 한강 어촌계 어선 3대가 투입될 예정이다.

국방부는 이에 대해 지난해 4월 "현재 남북 상황 등을 고려할 때 해당 지역의 출입은 남북 관계가 호의적으로 진전할 경우 가능하다"고 답변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개성 공단 재가동, 남북 관계 변화에 따른 김포∼개성 간 도로 건설, 배후 물류단지 조성 등 사업도 논의됐다.

또 한강하구 중립 수역 홍보를 위한 제주국제포럼 참가, 애기봉 평화생태공원 착공, 제2회 한민족 디아스포럼 개최, 한강하구 평화문화 특구 지정 등에 대한 토론도 함께 이뤄졌다.

chams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14 14: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