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 재무부 "북핵 자금줄 차단 위해 모든 수단 검토"

美 재무부 "북핵 자금줄 차단 위해 모든 수단 검토" - 1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미국 정부가 북한의 핵 개발과 미사일 개발 프로그램에 흘러들어 가는 자금줄을 차단하기 위해 모든 수단을 검토 중이라고 13일(현지시간·한국시간 14일)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미 재무부 고위 관계자는 "미 재무부의 테러·금융정보(TFI)나 해외자산통제국(OFAC) 혹은 이와 비슷한 프로그램을 포함, 우리가 활용할 수 있는 무기 중 모든 수단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향후 제재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겠지만, 우리는 분명 그 어떤 불법 행위와 테러 자금 지원도 방지하기 위해 모든 수단을 고려하겠다"고 재차 강조했다.

이 같은 발언은 북한이 이날 평안북도 구성 일대에서 탄도미사일 1발을 발사한 사실이 알려지기 전에 나온 것이다.

앞서 스티브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도 북한 제재를 포함, 테러리즘과 이에 대한 불법 재정지원을 막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탈리아 남부 바리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재무장관회의에 참석해 이 같은 내용을 집중 논의했다.

그는 워싱턴으로 돌아오는 전용기에서 "무역 거래가 중요하지만 테러 자금을 차단하기 위해 파트너들과 협력하는 데 가장 큰 초점이 맞춰져 있다"고 말했다.

G7 재무장관, 중앙은행 수장들은 이번 회의에서 국제 사회 제재 하에서 정보를 공유하고 자산 동결을 위해 긴밀히 협력하는 등 테러 자금 지원을 효과적으로 차단하기 위한 수단을 강화하겠다고 공언했다.

gogog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14 13: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