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일본에 소송냈던 中 위안부 피해자 사망…中전체에 15명만 남아

(상하이=연합뉴스) 정주호 특파원 = 일본 정부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던 중국인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천야볜(陳亞扁) 할머니가 최근 별세했다. 향년 90세.

리(黎)족 출신인 천 할머니는 지난 11일 하이난(海南)성 링수이(陵水)현 양로원의 숙소에서 숨을 거뒀다. 현지 풍습에 따라 지난 13일 발인을 치렀다고 중신망이 14일 보도했다.

이로써 중국에는 현재 신분이 공개된 위안부 피해자 가운데 생존자가 15명 밖에 남지 않은 것으로 추산된다.

1927년 12월 링수이에서 태어난 천 할머니는 15세 되던 때에 일본군에 위안부로 끌려가 싼야(三亞)의 일본군 위안소에서 4년간 고초를 겪었다. 일제가 패망한 1945년 8월 소굴에서 벗어나 가족들과 만날 수 있었다.

이후 현지에서 결혼했으나 위안소 생활 당시 육신이 망가져 8차례 연속 출산에 실패했다가 마지막에 딸을 얻었다. 남편이 1976년 세상을 떠난 뒤로는 딸과 의지하며 살아왔다.

특히 2001년 천 할머니는 황유량(黃有良·88) 등 7명의 하이난 출신 위안부 피해자들과 함께 일본에 가서 일본 정부의 사죄와 자신들의 명예를 회복시켜 달라는 내용의 소송을 제기했다.

10여년에 걸친 소송은 상소, 기각을 오가며 결국 중국 위안부 피해자들의 패소로 끝이 났다. 일본 법원은 당시 피해사실이 인정되더라도 개인이 국가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할 권리는 없다는 이유를 내걸었다.

당시 천 할머니는 가슴을 치며 "앞으로 살아있는 한 계속 정의를 찾겠다"고 밝힌 바 있다. 딸 줘메이잉(卓梅英)도 "어머니가 생전에 항상 그 굴욕과 일본군의 잔인성을 말하며 아파했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현재 일본에서 소송을 냈던 8명의 위안부 피해자 가운데 황유량 할머니만 생존해 있는 상태다. 일본군은 하이난 지역에만 76곳의 위안소를 두고 1천300명의 위안부를 두고 있었던 것으로 파악된다.

2차대전 당시 아시아 전 지역에 약 40만명의 일본군 위안부가 존재했고 이 가운데 절반인 20만명이 중국인이었던 것으로 추산된다.

생전의 천야볜 할머니[중국 훙싱신문망 캡처]
생전의 천야볜 할머니[중국 훙싱신문망 캡처]

joo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14 13: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