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가족이자 전우"…서해 최전방 지키는 '해병대 남매'

서해 최전방 지키는 김유선(왼쪽)·김유신(오른쪽) 대위 남매
서해 최전방 지키는 김유선(왼쪽)·김유신(오른쪽) 대위 남매[해병대사령부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서해 최전방 지역 방어는 우리 남매에게 맡겨라!"

해병대 장교인 남매가 나란히 서해 최전방 방어 임무를 수행하고 있어 화제가 되고 있다.

해병대사령부는 14일 해병대 2사단에 속해 임무를 수행 중인 김유신(30) 대위와 그의 여동생 김유선(28) 대위의 사연을 소개했다.

김유신 대위는 현재 김포·강화 지역 전방 부대 소총 중대장이고 김유선 대위는 같은 지역을 책임지는 연대 본부중대장이다.

해병대 소속 남매 장교가 중대장으로서 같은 지역 방어 임무를 수행하기는 이들이 처음이다.

이들 남매는 해군사관학교 동문이기도 하다. 김유신 대위는 해사 65기이고 김유선 대위는 66기다.

이들이 나란히 해사에 입교한 데는 해병대 중위 출신이었던 할아버지의 영향이 컸다. 어린 시절부터 할아버지의 군 복무 시절 사진을 보고 해병대의 꿈을 키운 것이다.

서해 최전방 지키는 김유신(왼쪽)·김유선(오른쪽) 남매
서해 최전방 지키는 김유신(왼쪽)·김유선(오른쪽) 남매[해병대사령부 제공]

여동생 김유선 대위는 적극적인 여성이 되고 싶어 군인이 됐고 그 중에서도 해병대 장교를 택했다고 한다.

장교 5∼6년차로, 부대 관리에 바쁜 나날을 보내는 이들은 만날 여유도 없지만, 자주 전화 통화를 하며 서로 든든한 조언자 역할을 하고 있다. 자신만의 부대 관리 방법을 공유하는 경우도 많다.

김유신 대위는 "전방 부대 중대장으로서 적의 도발에 찰나의 망설임 없이 즉각 대응할 수 있는 중대를 만들기 위해 매일 밤 고민한다"며 "적과 싸우면 반드시 이기는 부대를 만드는 게 목표"라고 힘줘 말했다.

김유선 대위는 "'대한민국 0.1%'가 되겠다는 자부심으로 해병대 장교가 됐다"며 "모두에게 본보기가 될 수 있도록 올바른 인성과 전문지식을 갈고닦아 내 위치에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ljglor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14 13: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