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인도, 中일대일로에 '대립각'…"각국 주권 존중해야"

일대일로 포럼 불참…인도 자체 지역 연결 사업 강조

(뉴델리=연합뉴스) 나확진 특파원 = 인도가 14일 중국이 130개국을 초청해 개최한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국제협력 정상포럼'에 불참을 밝히며 일대일로 사업이 각국의 주권과 영토보전을 존중하는 방식으로 추진돼야 한다고 대립각을 세웠다.

고팔 바글라이 인도 외교부 대변인은 전날 밤 일대일로에 관한 공식 성명에서 일대일로 사업 가운데 하나로 추진되는 중국-파키스탄 경제회랑(CPEC)을 언급하며 "어떤 나라도 다른 나라의 주권이나 영토보전에 관한 핵심적 우려를 무시한 프로젝트를 수락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인도는 종전부터 중국 신장자치구 카스(喀什)에서 파키스탄 남부 과다르 항까지 3천㎞에 460억 달러(52조원)를 투자해 도로와 철도, 에너지망 등을 구축하는 CPEC 프로젝트는 인도가 영유권을 주장하는 파키스탄 길기트-발티스탄 지역을 가로지른다면서 반대해 왔다.

13일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일대일로 포럼 참석차 중국을 방문한 나와즈 샤리프(왼쪽) 파키스탄 총리가 리커창 중국 총리와 대화하고 있다.[AP=연합뉴스 자료사진]
13일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일대일로 포럼 참석차 중국을 방문한 나와즈 샤리프(왼쪽) 파키스탄 총리가 리커창 중국 총리와 대화하고 있다.[AP=연합뉴스 자료사진]

바글라이 대변인은 또 "각국을 연결하려는 시도는 법치주의, 개방성, 투명성과 평등 등 보편적으로 인정되는 국제규범에 근거해야 한다"면서 "또 이 사업이 공동체가 지속할 수 없는 부채를 창출해서는 안 되고, 환경보호 기준을 지켜야 하며, 사업비용을 투명하게 계산하고 기술 이전을 통해 장기적으로 지역 공동체가 자산을 운영·유지할 수 있도록 도와야 한다"면서 일대일로 사업의 문제점을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일부 인도 언론은 중국이 추진한 스리랑카 함반토타 항구 개발 사업이 스리랑카에 80억 달러의 부채를 지우는 등 중국의 해외 인프라 개발 사업이 상대국에 도움되지 않는다고 지적한 바 있다.

바글라이 대변인은 인도가 이번 일대일로 포럼과 관련해 중국으로부터 6개 개별 회의에 공식 초청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인도는 중국에 이 같은 인도의 원칙에 기반을 둔 대화를 제의했으며 이에 대한 중국 측의 답변을 기다리고 있는 중이라고 그는 설명했다.

그는 이어 인도는 동방 행동정책에 따라 인도-미얀마-태국을 잇는 3국 고속도로 사업, 근린우선정책에 따라 미얀마, 방글라데시와 교통로 개발, 서진 정책에 따라 이란 차바하르 항구 개발 사업, 중앙아시아와 남아시아 연결 사업 등을 추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러한 설명은 인도가 주변국과 자체적인 교통로 개발 사업 등을 추진하는 가운데 중국이 인도 주변국과 경제 회랑 건설 등을 통해 이 지역에 영향력을 강화하려는 데 대한 불만을 표출한 것으로 일각에서는 해석했다.

ra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14 13: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