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황재균, 트리플A 첫 홈런 포함 3안타 3타점 불방망이

황재균. [AP=연합뉴스 자료사진]
황재균.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미국프로야구 마이너리그에서 빅리그 승격을 노리는 황재균(30)이 침묵을 깨고 시즌 첫 홈런포를 터트렸다.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산하 트리플A 새크라멘토 리버 캣츠에서 뛰는 황재균은 14일(한국시간) 미국 콜로라도 주 콜로라도 스프링스의 시큐리티 서비스 필드에서 열린 콜로라도 스프링스 스카이 삭스(밀워키 브루어스 산하)와 방문 경기에 1번 타자 3루수로 선발 출전, 역전 결승홈런을 포함한 6타수 3안타를 치고 3타점 2득점을 올렸다.

황재균의 홈런은 트리플A 30경기 만에 처음 나왔다. 3안타 경기도 이날이 처음이다.

최근 2경기 연속 무안타로 물러나 0.288로 떨어졌던 황재균의 시즌 타율은 0.298(124타수 37안타)로 올랐다.

새크라멘토는 황재균의 활약으로 11-2 역전승을 거뒀다.

첫 타석에서 유격수 땅볼로 아웃된 황재균은 0-2로 뒤진 3회 2사 2루에서 적시타로 타점을 올리며 추격의 발판을 놓았다.

이어 5회 1사 3루에서는 상대 선발 브랜던 우드러프를 좌월 투런포로 두들겨 3-2로 전세를 뒤집었다.

5-2로 달아난 6회 2사 1루에서는 좌익수 쪽 2루타를 쳐 주자 2,3루로 찬스를 살려간 뒤 오스틴 슬레이터의 중월 석 점 홈런포 때 홈까지 밟았다.

황재균은 7회 우익수 뜬 공, 9회에는 유격수 땅볼로 잡혔다.

hosu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14 12: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