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전문가 "北미사일, 정상발사시 사거리 4천500㎞…괌 타격가능"(종합)

"북미에는 위협 안돼…미사일 방향·시기 보면 러시아·중국에 보내는 메시지"
북한 김정은과 미사일 발사 (PG)
북한 김정은과 미사일 발사 (PG)[제작 최자윤]
북한, 탄도미사일 추정 발사체 발사
북한, 탄도미사일 추정 발사체 발사사진은 북한이 지난 달 15일 열병식 때 공개한 대함탄도미사일 추정 신형 미사일.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고미혜 김경윤 기자 = 북한이 14일 동해 상으로 시험 발사한 미사일의 사거리가 최대 4천500㎞에 달해 괌 미군 기지까지 타격할 수도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미국 비영리 과학자단체인 '참여 과학자 모임'(UCS) 소속 물리학자 데이비드 라이트는 북한 발사 미사일의 고도가 2천㎞가 넘고 비행시간이 30분에 달한다는 일본 정부 발표를 토대로 최대 사거리가 4천500㎞에 달할 것으로 추정했다고 AP 통신 등이 보도했다.

고도가 2천㎞에 달했다는 것은 일부러 발사 각도를 높여서 '고각(高角) 발사'를 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것인데 이를 30∼45도의 일반적인 각도로 발사했을 경우에는 이 정도에 달한다는 것이다.

또 이번 미사일이 지난달 15일 북한 열병식에서 공개된 신형 이동식 2단 액체 연료 미사일일 수도 있다고 추정했다.

그는 북한 미사일 시험과 관련해 지금까지 나온 정보가 정확하다면, 이 미사일은 무수단 미사일보다도 사거리가 훨씬 긴 것이라고 말했다.

기존 무수단 미사일 사거리는 약 3천㎞로 북한에서 미군기지가 있는 괌까지 거리보다는 조금 짧다.

라이트의 추정대로 이번 미사일 사거리가 4천500㎞에 달한다면 괌에 있는 미군기지도 타격 범위 안에 들어간다. 북한에서 괌까지의 거리는 약 3천500㎞다.

뉴욕타임스(NYT)도 미사일 전문가들의 분석을 인용해 이번에 발사된 미사일이 괌을 포함한 태평양 지역 미국 기지를 타격할 수 있는 중거리 탄도 미사일이라고 분석했다.

참여과학자모임 소속 데이비드 라이트가 분석한 북한 미사일 사거리
참여과학자모임 소속 데이비드 라이트가 분석한 북한 미사일 사거리[참여과학자모임 홈페이지 캡처]

일본 정부 관계자도 이번 미사일의 사거리가 4천㎞를 넘을 수 있다고 말했다고 교도통신은 보도했다.

이날 오전 5시 27분 발사된 북한의 탄도미사일과 관련해 이나다 도모미(稻田朋美) 방위상은 "북한이 발사한 미사일의 고도가 2천㎞를 넘은 것으로 추정된다"며 "신형 미사일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이 같은 분석은 이번 미사일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이 아니며 북미에 위협이 되지 않는다는 미군의 입장과 다소 다르다.

북미항공우주방위사령부(NORAD)는 성명을 통해 이날 북한이 발사한 미사일은 북미에 위협이 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미국 태평양사령부(PACOM) 대변인도 북한의 미사일은 ICBM과 일치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한편 일부 전문가는 이날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방향이나 시기를 따져볼 때 러시아와 중국을 염두에 둔 것이라는 분석을 내놓기도 했다.

칼 슈스터 하와이 태평양대 교수는 북한의 미사일 방향이 러시아에 상당히 가까웠다며 "러시아에 '우리는 당신네도 건드릴 수 있다'고 말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는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러시아에 '목소리를 내라'고 말하는 것"이라며 북한은 러시아가 나서서 미국 주도의 북한 제재를 막아줄 것을 원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북한 미사일은 러시아 태평양함대 사령부가 있는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약 97㎞ 떨어진 곳에 낙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국제협력 정상포럼으로 중국 베이징에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등이 모인 시점에 미사일을 발사한 것은 중국을 향한 메시지라는 분석도 나온다.

슈스터 교수는 "(발사) 시기가 우연의 일치가 아니다"라며 "중국에 '나는 당신들이 뭐라고 생각하든 개의치 않으며 독립적이다'라고 말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의 미사일 발사 이후 러시아 극동 지역 방공부대들은 비상전투태세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 상원 국방·안보위원회 빅토르 오제로프 위원장은 "러시아 영토가 공격 대상이나 미사일 표적이 아니라는 점은 잘 알지만, 만일의 사고 가능성으로부터 러시아를 보호하기 위해 극동 지역 방공시스템들이 비상전투태세에 돌입했다"고 전했다.

heev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14 17:4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