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당 "'정윤회 문건' 재검토 부적절, 제2사직동팀화 걱정"

"정치검찰 만들려 한다는 의혹에서 벗어나기 어려워"

(서울=연합뉴스) 류지복 기자 = 자유한국당은 14일 문재인 정부가 '정윤회 문건 파동' 사건에 대한 자체 조사 방침을 밝힌 것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해 임명한 민정수석이 제일 먼저 할 일을 정윤회 문건 수사 재검토로 하는 것이 적절한지 심사숙고하기 바란다"고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정준길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내부 감찰을 하겠다는 의미로 받아들여지지만, 과거 민정수석실 근무자들은 거의 대부분 공무원이 아니다"며 "민정수석실의 감찰대상이 되는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민정수석실의 각종 자료가 대통령기록물로 지정돼 있어 임의로 들여다볼 수 없다고 주장한 뒤 "목적의 정당성을 내세워 불법적인 수단을 동원해 자료를 보는 그 자체가 처벌 대상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조 수석은) '우병우 라인' 등 검찰 전·현직 고위 간부까지 조사 대상을 확대할 수 있다고 한다"며 "혹시라도 제2의 사직동팀을 만들려는 의도는 아닌지 걱정된다"고 우려했다.

그는 "정윤회 문건 사건 재조사로 '정치검찰'의 인적 청산을 하겠다는 명분을 내세우고 있다"며 "하지만 실제로는 현 정권의 입맛에 맞는 새로운 '정치검찰'을 만들려고 한다는 의혹의 눈초리에서도 벗어나기 어렵다"고 비판했다.

그는 "문 대통령은 과거 정권의 국정농단을 반면교사로 삼아야 한다"며 "통합이 아니라 갈등과 분열로 대한민국을 이끄는 어리석은 결정일까 걱정된다"고 말했다.

jbry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14 12: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