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동철 "文정부, 연정 원하면 정식협상으로 당대당 합의해야"

국민의당 원내대표 출마 공식 선언…"민주당의 통합론은 패권주의"

(서울=연합뉴스) 이광빈 박수윤 기자 = 국민의당 김동철(광주 광산갑) 의원은 14일 "문재인 정부가 잘못된 길로 들어선다면 당당하게 비판하고 앞장서서 막을 것"이라며 원내대표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4선의 김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 정부·여당이 잘할 때는 협조를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러닝메이트인 정책위의장으로는 초선인 이용호(전북 남원·임실·순창) 의원이 나섰다.

김 의원은 문재인 정부의 대선 공약과 관련해 "공공부문 81만 개 일자리와 정부 주도의 4차 산업혁명 정책에 대해서는 국민의당의 비판적 기조가 여전히 유효하다"면서 "빨리 포기하는 게 낫다"고 밝혔다.

특히 김 의원은 "문재인 정부가 진정으로 연정을 원한다면 국민의당에 당 대 당 정식협상을 공식적으로 요청해야 할 것"이라며 "진정한 연정과 협치는 구체적인 국정현안에 대한 해결방안과 절차, 그리고 로드맵에 대한 당 대 당 합의가 선행돼야 한다는 점을 분명히 밝힌다"고 강조했다.

또한 "연정을 핑계로 개별의원과 암암리에 진행하는 방식은 야당을 분열시키려는 공작정치일 뿐"이라며 "국민의당에 그런 구태를 용납할 의원도 없겠지만, 그런 시도 자체를 결단코 반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난 2013년 독일의 메르켈 3기 내각의 경우 두 달간의 연정협상과 막판 17시간 마라톤 회의를 거쳐, 185쪽에 달하는 연정 합의서를 작성한 뒤에야 비로소 출범했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같은 맥락에서 정부·여당 일각에서 제기되는 민주당과 국민의당 통합 주장을 단호히 배격한다"라며 "통합론은 지금까지도 반성 및 사과할 줄 모르는 패권주의의 발로"라고 지적했다.

바른정당과의 연대 및 통합론과 관련해선, "국민의당 정체성에 부합하는 개혁적 보수세력과의 사안별 정책연대는 마다치 않을 것"이라며 "그러나 야당 간 통합 문제는 정치적 상황과 국민 여론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충분한 당내공론화 과정을 거쳐 추진돼야 한다. 아직 그런 여건은 조성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김 의원은 "국가 백년대계의 초석을 마련하는 개헌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도 이미 약속했다"라며 "내년 지방선거까지 남은 1년이 결코 긴 시간이 아닌 만큼, 국회 개헌특위를 즉각 가동하고 문재인 정부는 적극 협조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개헌은 어떠한 이유와 명분으로도 지연되거나 무산돼서는 안 된다는 것을 문재인 정부에 다시 한 번 엄중히 경고한다"고 강조했다.

lkb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14 12: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