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北미사일, 북극성 2형·신형 가능성…ICBM 관련 여부 주목

송고시간2017-05-14 10:28

고각 발사로 30분 비행, 성공 추정…日 JADIZ 침범

北, 한반도 정세 전환 앞두고 핵·미사일 개발 의지 과시

북한이 지난 2월 발사한 북극성 2형 미사일
북한이 지난 2월 발사한 북극성 2형 미사일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북한은 문재인 정부 출범 나흘 만인 14일 전격적으로 탄도미사일 시험발사를 감행함으로써 핵과 미사일 개발을 계속하겠다는 의지를 과시했다.

북한이 이번에 쏜 탄도미사일은 지난 2월 발사한 북극성 2형이나 개량형, 혹은 지난달 잇달아 시험발사에 실패했던 신형 탄도미사일일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북한은 이날 새벽 5시 27분께 평안북도 구성 일대에서 탄도미사일 1발을 발사했다.

북한이 쏜 미사일은 동쪽으로 700여㎞를 비행한 것으로 파악됐다. 일본 배타적경제수역(EEZ)은 침범하지 않았지만, 방공식별구역(JADIZ) 경계선은 넘은 것으로 알려졌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관방장관은 북한 미사일이 약 30분 동안 비행했고 고도가 1천㎞를 넘었다며 북한이 이번에도 고각 발사를 했을 가능성을 시사했다.

미사일 비행 거리가 700여㎞인데 비행 시간은 약 30분에 달한 점으로 미뤄 상당한 높이까지 올라갔을 가능성이 크다.

미국 태평양사령부는 북한 미사일의 비행 분석을 토대로 미국 본토를 사정권에 두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은 아닌 것으로 판단했다.

미사일 발사 장소인 평북 구성은 북한이 올해 2월 12일 중장거리탄도미사일(IRBM)인 '북극성 2형'을 발사한 곳이다. 당시 북극성 2형은 500여㎞를 비행했고 최고고도는 550여㎞였다.

미국의소리(VOA) 방송은 지난달 27일 구성에 있는 방현비행장 북쪽에서 북극성 2형 미사일 발사에 쓰인 이동식발사대(TEL)가 인공위성에 포착됐다고 보도했다.

북한이 공개한 북극성 2형 미사일 발사 장면
북한이 공개한 북극성 2형 미사일 발사 장면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에 따라 북한의 이번 미사일이 북극성 2형이나 개량형일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비행 거리와 고도를 늘림으로써 북극성 2형이 안정적인 운용 단계에 들어섰음을 과시하려는 시도라는 것이다. 북극성 2형이 사거리 3천㎞ 이상의 무수단급 미사일이라는 점을 보여주기 위한 것이라는 분석이다.

그러나 북한이 이번에 쏜 탄도미사일은 북극성 2형이나 개량형이 아닌 신형 탄도미사일일 가능성도 있다는 게 군사전문가들의 관측이다.

북한이 최근 잇달아 시험발사에 실패한 신형 탄도미사일을 이번에 성공적으로 쐈을 수 있다는 것이다.

김동엽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는 "북한의 이번 미사일 비행 거리가 700여km라는 점에서 일단 스커드-ER이나 노동 등 기존 미사일은 아니라고 본다"며 "기존 미사일 발사 훈련보다는 신형 미사일 개발이나 성능개량을 위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북한은 지난달 16일과 29일 각각 탄도미사일 1발을 발사했지만 모두 공중 폭발로 실패했다. 북한이 지난달 5일 쏜 탄도미사일도 60여㎞를 비행하는 데 그쳤다.

이들은 정밀도, 파괴력, 비행 안정성 등을 강화한 신형 탄도미사일일 것으로 추정됐지만, 비행 거리가 짧아 정확한 기종을 파악하기는 어려웠다.

북한이 이번에 쏜 미사일이 신형 미사일일 경우 한국, 일본은 물론 미군 전력을 위협하는 위력적인 신무기를 추가하는 셈이 된다. 북한은 오는 15일 공식 매체를 통해 대대적으로 홍보할 것으로 점쳐진다.

북한은 ICBM 개발로 미국 본토 공격력을 갖춤으로써 유사시 미국이 한국에 확장억제력을 제공하지 못하게 하는 한편, 한반도에 전개될 미군 증원전력을 타격할 중·단거리 탄도미사일 기술을 고도화하는 데 주력하는 것으로 군사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북한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의 새로운 대북 접근과 문재인 정부의 출범을 계기로 한반도 정세 변화가 예고된 상황에서 남북, 북미 협상을 염두에 두고 핵·미사일 기술을 최대한 고도화해 협상에서 유리한 고지를 선점하려고 하는 것으로 보인다.

북한의 이번 미사일 발사는 신형 미사일 시험발사가 아니라 ICBM 엔진 추진력 시험일 수 있다는 관측이 나와 주목된다. 북한은 지난 3월 19일 신형 ICBM 엔진 연소시험을 공개했다.

[그래픽] 北, 文정부 출범 후 첫 탄도미사일 발사…700㎞ 비행
[그래픽] 北, 文정부 출범 후 첫 탄도미사일 발사…700㎞ 비행

북한 김정은과 미사일 발사 (PG)
북한 김정은과 미사일 발사 (PG)

[제작 최자윤]

[그래픽] "북 미사일 고도 2천km 이상" 주장 주목
[그래픽] "북 미사일 고도 2천km 이상" 주장 주목


ljglor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