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 "北 미사일 발상 용인 못해" 강력 항의…NSC 소집(종합)

송고시간2017-05-14 10:19

아베 " 북한 미사일 일본에 중대 위협… 절대 용인 못해"

이나다 방위상 " 미사일 고도 2천km…신형 미사일 가능성"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일본 정부는 14일 북한이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데 대해 외교 경로를 통해 강하게 항의하고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소집, 대책을 논의하는 등 신속하게 대응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기자들과 만나 "국제사회의 강한 경고에도 불구하고 또 북한이 미사일 발사를 강행했다"며 "절대 용인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거듭되는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는 우리나라에 대한 중대한 위협이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를 명확히 위반한 것"이라며 "우리는 북한에 대해 강하게 항의한다"고 강조했다.

아베 총리는 "추가 도발도 있을 수 있으므로, 미국·한국과 연대하며 고도의 경계태세를 유지해 국민의 안전에 만전을 기하고 북한의 도발에 의연하게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일본은 이날 아베 총리 주재로 긴급 NSC를 소집해 국제사회와 연대해 북한에 대해 도발을 중지할 것을 강하게 요구하고, 의연하게 대응해 나가기로 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도 긴급 기자회견에서 "중국 베이징(北京)의 대사관을 통해 북한에 엄중히 항의하고 강하게 규탄했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 미사일이 30분 비행해 800㎞를 비행해 일본의 배타적경제수역(EEZ) 밖 동해에 낙하한 것으로 파악했다"고 전했다.

스가 장관은 북한의 이번 탄도미사일 발사에 따른 자국 선박 및 항공기 피해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외무상은 기자들과 만나 유엔 안보리에서 북한에 대한 강한 메시지를 발표하도록 한미 양국과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나다 도모미(稻田朋美) 방위상은 기자들에게 "북한이 발사한 미사일의 고도가 2천㎞를 넘은 것으로 추정된다"며 "신형 미사일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다른 일본 정부 관계자는 이날 북한이 발사한 미사일이 일반적인 미사일 각도보다 높은 '로프티드 궤적'으로 발사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고 교도통신이 전했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그래픽] 北, 文정부 출범 후 첫 탄도미사일 발사…700㎞ 비행
[그래픽] 北, 文정부 출범 후 첫 탄도미사일 발사…700㎞ 비행

북한 김정은과 미사일 발사 (PG)
북한 김정은과 미사일 발사 (PG)

[제작 최자윤]


choina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