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반구대 암각화 '생태제방 축조안', 문화재위서 18일 심의

송고시간2017-05-14 10:12

울산시, '임시 물막이' 대안으로 제안…"가결 가능성 낮아"

반구대 암각화 생태제방 축조안. [문화재청 제공]

반구대 암각화 생태제방 축조안. [문화재청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대곡천의 수위에 따라 침수와 외부 노출을 거듭하면서 훼손이 심화하고 있는 울산 반구대 암각화(국보 제285호)의 보존 대책으로 생태제방을 쌓는 방안이 18일 문화재위원회에서 심의된다.

14일 문화재청에 따르면 울산시는 암각화에서 63m 떨어진 지점에 길이 357m의 기다란 생태제방을 축조하는 안을 문화재위원회에 제출했다.

이는 문화재청과 울산시가 2013년부터 반구대 암각화 보존 대책으로 3년간 추진해온 '가변형 임시 물막이'(카이네틱 댐) 설치 방안의 실패가 지난해 7월 확정된 뒤 10개월 만에 대안으로 제시된 것이다.

반구대 암각화는 1965년 사연댐이 건설되면서 50여 년째 자맥질을 해오고 있다. 사연댐의 수위가 53m가 되면 침수를 시작해 57m가 되면 모두 잠긴다. 생태제방 축조안은 사연댐 수위를 기준으로 65m 높이까지 둑을 쌓아 암각화의 침수를 막겠다는 것이다.

그러나 생태제방과 유사한 임시제방 설치안이 이미 2009년과 2011년 문화재위원회에 상정됐다가 모두 부결됐다는 점에서 이번에도 가결될 확률은 낮을 것으로 전망된다.

당시 문화재위원회는 "임시제방을 세우면 반구대 주변의 환경이 변경돼 역사문화 경관 훼손이 심해진다"면서 "우선 수위를 낮추고 후속 조처를 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생태제방 축조안에 포함된 '그라우팅' 공법은 강바닥에 시멘트와 같은 충전재를 강제로 주입하는 것이어서 환경을 훼손할 가능성이 크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와 함께 암각화 앞에 거대한 인공 구조물을 세우면 울산시가 추진하는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가 사실상 불가능할 것이라는 지적도 있다.

반구대 암각화 생태제방 축조안 예상도. [문화재청 제공]

반구대 암각화 생태제방 축조안 예상도. [문화재청 제공]

학계 관계자는 "5월 1일에 교체된 새로운 문화재 위원들이 생태제방 축조안을 심의하게 될 것"이라며 "이전에 부결됐던 안과 흡사해 통과시키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이나, 생태제방 축조안 외에는 뚜렷한 대안이 없다는 점에서 문화재 위원들 사이에서 논쟁이 이어질 것 같다"고 말했다.

반구대 암각화는 신석기시대 후반에서 청동기시대 사이에 제작된 것으로 추정되며, 동물의 특징과 선사시대 인류의 생활상을 생생하게 표현한 귀중한 문화재다.

암각화에 있는 약 300점의 그림 가운데 북방긴수염고래, 참고래, 귀신고래 등 고래를 묘사한 그림은 미술사적으로 귀중한 사료로 평가받는다.

psh5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