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文대통령 "北도발 강력 규탄"…첫 NSC서 단호한 대북 메시지

송고시간2017-05-14 10:20

NSC 신속개최로 안보불안 불식…무조건 대화 없다는 의지 천명

'北의 先태도변화 後대화' 기조 강조…국제사회와 공조에 방점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에 즉각적으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소집하는 등 기민한 대처에 나선 것은 북한의 어떤 도발도 용납하지 않겠다는 강한 대북 경고성 메시지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이날 NSC 상임위 회의에서 북한의 이번 도발을 "유엔 안보리의 관련 결의의 명백한 위반일 뿐 아니라 한반도는 물론 국제 평화와 안전에 대한 심각한 도전 행위"라고 규정하고 "이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핵실험과 같은 고강도 도발이 아닌 탄도미사일 발사라는 저강도 도발에도 강한 경고를 보낸 것은 우선 국민의 안보불안 불식을 위한 조치로 해석된다.

북한의 잇단 미사일 발사와 함께 핵실험 조짐까지 일면서 한반도 위기설이 좀처럼 가시지 않는 상황에서 새 정부의 단호한 대응 기조를 보임으로써 국민의 불안을 없애는 게 최우선이라고 판단했다는 것이다.

북한에도 더는 도발을 감행해 한반도 위기를 고조시키지 말라는 강한 경고성 메시지를 보냄으로써 도발을 통해 양보를 이끌어 내려는 북한의 전략이 성공할 수 없다는 점을 분명히 한 것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이 국제사회와의 공조 강조를 언급한 것 역시 핵 문제를 비롯한 우리 정부의 대북관계 설정을 새 정부가 독자적으로 추진하지 않고 국제사회와의 공조를 중심에 둘 것임을 시사한 대목으로 보인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북한과의 대화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지만 북한이 오판하지 않게 도발에 대해 단호히 대응해야 한다"며 "대화가 가능하더라도 북한의 태도 변화가 있을 때 비로소 가능함을 보여줘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이전 정부와 달리 북한에 대한 압박·제제와 함께 대화 병행의 중요성을 강조해왔지만, 북한의 태도 변화가 우선이라는 점을 분명히 함으로써 무작정 대화에 나서지 않겠다는 점을 천명했다는 분석이다.

[그래픽] 北, 文정부 출범 후 첫 탄도미사일 발사…700㎞ 비행
[그래픽] 北, 文정부 출범 후 첫 탄도미사일 발사…700㎞ 비행

[그래픽] 文대통령, 北미사일 도발 41분 만에 보고받고 신속 대응
[그래픽] 文대통령, 北미사일 도발 41분 만에 보고받고 신속 대응

북한 김정은과 미사일 발사 (PG)
북한 김정은과 미사일 발사 (PG)

[제작 최자윤]

문 대통령, 북한 미사일 관련 NSC 주재
문 대통령, 북한 미사일 관련 NSC 주재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에서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소집한 국가안전보장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17.5.14 [청와대 제공=연합뉴스]
srbaek@yna.co.kr

발언하는 문 대통령
발언하는 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에서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소집한 국가안전보장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7.5.14 [청와대 제공=연합뉴스]
srbaek@yna.co.kr

국민소통수석, NSC 결과 브리핑
국민소통수석, NSC 결과 브리핑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이 14일 오전 청와대 대브리핑실에서 북한 탄도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소집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결과를 브리핑하고 있다. 2017.5.14
srbaek@yna.co.kr


honeyb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