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 중랑구서 대남 선전용 '삐라' 수천장 발견

송고시간2017-05-14 09:51

(서울=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14일 새벽 1시께 서울 중랑구 묵동의 한 주택가에서 대남 선전용 전단(삐라) 수천장이 발견됐다.

경찰에 따르면 삐라는 '5·18 민주화운동의 진상을 재조사해야 한다'는 내용이었고, 내용이 확인되지 않은 CD가 동봉돼 있었다.

삐라는 넓게 흩뿌려지지 않고 덩어리째 한 주택 위에 떨어졌다. 이 때문에 주택 지붕의 기와가 일부 파손됐다.

경찰 관계자는 "삐라 살포용 풍선이 터지면서 살포가 돼야 하는데 터지지 않은 듯하다"면서 "삐라를 수거해 군으로 인계했다"고 말했다.

hy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