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나브라틸로바 "샤라포바에 대한 비난, 그만 합시다"

송고시간2017-05-14 08:17

현역 시절인 1984년의 나브라틸로바. [AP=연합뉴스]
현역 시절인 1984년의 나브라틸로바.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마르티나 나브라틸로바(61·미국)가 최근 약물 양성 반응 징계를 마치고 코트로 돌아온 마리야 샤라포바(30·러시아)를 감쌌다.

나브라틸로바는 지난주 자신의 트위터에 "다른 선수들이 마리야를 이제 그만 놓아줄 때라고 생각한다"는 글을 올렸다.

샤라포바는 지난해 1월 호주오픈에서 약물 양성 반응이 나와 국제테니스연맹(ITF)으로부터 15개월 자격 정지 징계를 받았다.

지난달 말 징계가 만료된 샤라포바는 독일 슈투트가르트에서 열린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포르셰 그랑프리를 통해 복귀했다.

그러나 일부 선수들이 "징계가 만료된 선수에게 투어 대회 초청장을 주는 것은 부당하다"고 불만을 제기했고 유지니 부샤드(23·캐나다)와 같은 선수는 샤라포바를 '사기꾼'이라고 부르며 영구제명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여기에 대해 나브라틸로바가 샤라포바에게 과도한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는 입장을 밝힌 것이다.

현역 시절 그랜드슬램 단식에서만 총 18차례 우승한 나브라틸로바는 트위터에서 "샤라포바가 큰 실수를 저질렀지만 그 대가를 충분히 치렀다"고 평가하며 "이제는 경기에 집중하도록 해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마리야 샤라포바 [EPA=연합뉴스]
마리야 샤라포바 [EPA=연합뉴스]

한편 샤라포바는 15일 이탈리아 로마에서 개막하는 WTA 투어 BNL 이탈리아 인터내셔널(총상금 277만 5천745 달러)에 출전한다.

이 대회는 샤라포바가 징계 만료 이후 출전하는 세 번째 대회로 역시 본선 와일드카드를 받았다.

본선 1회전 상대는 크리스티나 맥헤일(45위·마국)로 정해졌으며 이길 경우 미르야나 류치치 바로니(21위·크로아티아)-루치에 샤파르조바(38위·체코) 경기 승자를 2회전에서 상대한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