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 북한 미사일 발사 강력 항의…NSC 소집

송고시간2017-05-14 08:06

아베 " 북한 미사일 일본에 중대 위협… 절대 용인 못해"

스가 관방 " 北미사일 30분 비행 …일본 EEZ 밖 동해상 낙하한 듯"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일본 정부는 14일 북한이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데 대해 외교 경로를 통해 강하게 항의하고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소집, 대책을 논의하는 등 신속하게 대응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이날 NSC 개최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국제사회의 강한 경고에도 불구하고 또 북한이 미사일 발사를 강행했다"며 "절대 용인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거듭되는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는 우리나라에 대한 중대한 위협이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를 명확히 위반한 것"이라며 "우리는 북한에 대해 강하게 항의한다"고 강조했다.

아베 총리는 "추가 도발도 있을 수 있으므로, 미국·한국과 연대하며 고도의 경계태세를 유지해 국민의 안전에 만전을 기하고 북한의 도발에 의연하게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일본은 이날 아베 총리 주재로 긴급 NSC를 소집해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따른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도 긴급 기자회견에서 "중국 베이징(北京)의 대사관을 통해 북한에 엄중히 항의하고 강하게 규탄했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 미사일이 30분 비행했다"고 말하고 현시점에서 북한이 발사한 미사일은 우리 배타적경제수역(EEZ) 내에는 떨어지지 않은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스가 장관은 북한의 이번 탄도미사일 발사에 따른 자국 선박 및 항공기 피해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아베 일본 총리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아베 일본 총리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래픽] 北, 文정부 출범 후 첫 탄도미사일 발사…700㎞ 비행
[그래픽] 北, 文정부 출범 후 첫 탄도미사일 발사…700㎞ 비행


choina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