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랜섬웨어 공격받은 英 병원 97% 복구 완료

송고시간2017-05-14 01:19

(런던=연합뉴스) 황정우 특파원 = 지난 12일(현지시간) 글로벌 랜섬웨어 공격을 받은 영국 병원 가운데 97%가 13일 오후 현재 복구 완료됐다고 앰버 루드 영국 내무장관이 밝혔다.

루드 장관은 이날 오후 내각 안보회의를 주재해 마친 뒤 기자들에게 이같이 말했다.

그는 잉글랜드 지역 내 248개 국민보건서비스(NHS) 의료법인 가운데 48개가 공격받았다고 확인했다.

그는 "향후 사이버 공격의 영향을 억제하기 위해 앞으로 며칠에 걸쳐 올바른 대비와 계획이 진행돼야 한다"고 덧붙여 노후 컴퓨터 업그레이드가 진행될 것임을 시사했다.

지난해 나온 한 학계 연구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2014년 현재 NHS 산하 의료법인의 90%가 '윈도 XP'를 사용한 것으로 파악됐다. 윈도 XP는 랜섬웨어 공격에 매우 취약한 것으로 지적된다.

사상 최대의 이번 글로벌 랜섬웨어 공격으로 영국에선 병원 이외 최대 자동차 생산공장인 닛산 선덜랜드공장도 타격을 입어 전날 오후 5시부터 가동을 중단했다.

전세계 대규모 랜섬웨어 공격 (PG)
전세계 대규모 랜섬웨어 공격 (PG)

[제작 조혜인]

[그래픽] 세계 랜섬웨어 공격피해 지도
[그래픽] 세계 랜섬웨어 공격피해 지도


jungw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