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펜스 美부통령도 FBI국장 해임사태 전개에 "조금 당황"

송고시간2017-05-14 00:38

코미 해임결정 배제된 트럼프 측근들 "대통령 점점 고립되고 동요"

CNN "지난 나흘 트럼프 취임이후 최악의 시기"

(워싱턴=연합뉴스) 신지홍 특파원 =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조차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제임스 코미 연방수사국( FBI) 전 국장의 전격 해임을 둘러싼 사태 전개에 당황했다고 CNN이 정보 고위관계자를 인용해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해 대선 당시 트럼프캠프와 러시아의 내통 의혹 수사를 지휘하던 코미 전 국장을 지난 9일 해임한 뒤 이틀 뒤 N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법무부 해임건의와는 상관없이 코미 전 국장을 해임하려 했다고 밝힌 점을 거론했다.

그러면서 그는 "펜스 부통령은 자주 당황하지 않는 사람인데 (이 인터뷰를 접하고) 다소 당황했다"고 전했다.

이 보좌관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이 9일 해임을 발표하기 전에 펜스 부통령은 해임 결정 사실을 알았다. 하지만 10일 언론 카메라 앞에 설 때까지 해임 이유에 대한 명확한 설명을 듣지 못했다는 것이다.

트럼프(왼쪽)와 코미
트럼프(왼쪽)와 코미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리고 카메라 앞에서 "대통령은 법무부의 해임건의를 받고 해임을 결정했다"고 결국 트럼프 대통령의 추후 설명과는 상충하는 언급을 했다.

숀 스파이서 백악관 대변인 역시 해임 건의 메모를 작성한 게 전적으로 법무부의 결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와 함께 복수의 참모들은 CNN에 코미 전 국장의 전격 해임과 이후의 해임 이유를 둘러싼 트럼프와 코미 측 사이의 '진실 공방' 움직임, 민주당의 특검 임명 주장과 탄핵론 제기 등 사태 전개에 "낙담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 방송은 "대부분의 참모는 트럼프 대통령의 결정 과정에서 배제됐으며 설득력 있게 대처할 할 능력도 거의 없다"며 "트럼프 대통령은 점점 고립되고 동요하고 있다"고 측근들의 발언을 인용해 전했다.

또 "대통령은 드라마의 보이지 않는 주인공처럼 행동하면서 폭풍 트윗만 내놓고 있다'며 "9일 코미 전 국장의 해임 이후 지난 나흘은 트럼프 대통령 취임 이후 최악의 시기로 트럼프 이너서클의 많은 이들이 보고 있으며, 모두 이 상황을 빠져나가고 싶어한다"고 CNN은 전했다.

sh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