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민주, 당직자 거의 전원 교체 카드…당내 '뒤숭숭'(종합)

"체질개선, 지금 아니면 못해"…秋 "경질이란 단어 쓰지 말라"
"개국공신 교체하나, 시기 안좋아" 지적도…내일 중앙위 주목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김동호 기자 =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15일 대대적 당직개편을 예고하면서 14일 당내가 술렁이고 있다.

추 대표는 당3역에 해당하는 사무총장과 정책위의장을 포함해 사실상 당직자 전원교체에 가까울 정도의 전면적 인사쇄신을 하겠다는 방침이다.

집권당으로 변화한 위상에 걸맞게 당·정·청 협력체계를 강화하고 책임감을 높이려면, 지금 인적쇄신을 하지 않을 수 없다는 것이 추 대표의 생각이다.

하지만 당내 일각에서는 특정 인물을 특정한 자리에 기용하기 위한 '물갈이'로 비칠 수 있다는 지적과 함께 대선을 마치고 집권 초기부터 분란의 소지가 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아울러 당청간의 관계가 정립되는 민감한 시기인 만큼 이번 당직개편이 어떤 변수로 작용할지에도 시선이 쏠리고 있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14일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내일 중앙위원회가 끝나고 나면 인사개편안을 발표한다. 그동안 거론됐던 것보다 훨씬 큰 폭의 인사 교체가 이뤄질 것"이라며 "사무총장을 비롯한 주요 당직자들에게 이미 통보가 간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추 대표 역시 통화에서 "거의 모든 당직을 다 바꾼다. 대표도 바꾸라고 하면 바꿀 것"이라고 강조했다.

추 대표 측은 중폭 이상의 당직 정비는 물론 집권당으로의 '혁신 프로그램' 가동을 통해 당의 전반적인 체질개선을 올 연말까지 마무리해야만 내년 예고된 헌법개정과 지방선거 등을 충실히 대비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새 정부와 청와대가 청문회 준비로 인해 정비 속도가 늦춰지고 있는 만큼, 당이 앞장서 개편에 속도를 내야 한다는 판단도 깔렸다.

민주, 당직자 거의 전원 교체 카드…당내 '뒤숭숭'(종합) - 1

하지만 이런 취지와 달리 당내에서는 어수선한 분위기가 이어지고 있다.

일각에서는 대선 승리의 공을 세운 당이 오히려 '쇄신'의 대상이 되는 것에 대해 불만스러워 하는 기류도 감지된다.

특히 일각에서는 이번 개편의 배경에 김민석 전 의원을 사무총장직에 임명하기 위한 의도가 있다는 추측도 계속해서 나온다.

안 사무총장은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현 당직자들이) 개국공신 아닌가. 선거를 치밀하고 과학적으로 준비했고 당을 추슬러왔는데, 지역구에서 얼굴을 못들게 됐다"며 쇄신 대상으로 지목된 데 대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최근 휴대전화를 끄고 외부와 연락을 차단했던 그는 인사개편 관련 추 대표의 연락을 받았느냐는 질문에 "아니다. (경질설을) 언론을 보고 알았다. 추 대표가 전화를 몇 번 했는데 내가 받지 않았다. 드릴 말씀도 없다"면서 "그래도 대표가 생각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교체 대상인 다른 주요 당직자들 역시 전화기를 꺼놓는 등 복잡한 심경을 드러냈다.

그러나 이에 대해 추 대표는 트위터에 글을 올려 "정권교체를 함께 땀 흘려 만든 동지들에게 경질이란 단어를 쓰지 말아달라"며 "조만간 헌신해준 당직자들을 표창하는 기회도 가질 것"이라고 말했다.

추 대표는 통화에서도 "내가 사심이 있어서 그러는 것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추 대표는 14일 최고위원 및 주요 당직자들과 오찬을 하면서 이번 당직개편 방안에 관해 설명할 계획이다.

민주, 당직자 거의 전원 교체 카드…당내 '뒤숭숭'(종합) - 2

이런 움직임을 바라보는 당내 의원들의 시선은 복잡하다.

일부에서는 '긁어 부스럼'을 만드는 것 아니냐는 비판도 나온다. 정권교체를 이룬 지 며칠 지나지 않아 마치 내분이 시작된듯 비치는 모습 자체가 문제라는 지적이다.

최근 인사추천위원회 설치안을 두고 이미 한차례 의견대립으로 당내 분위기가 민감해진 상황에서 무리하게 인사개편을 밀어붙일 필요가 있느냐는 지적도 있다.

반면 추 대표 구상대로 당을 일신하는 작업은 필요하다는 반론도 만만치 않다.

민주당의 한 중진 의원은 통화에서 "원래 큰일을 치르고 나면 개편과 쇄신이 필요하다"며 "집권여당의 실력을 갖추기 위해 당의 분위기를 환기시키는 것으로 받아들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d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14 20: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