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바른정당과의 통합론' 급부상…국민의당 내부 셈법 복잡

송고시간2017-05-14 08:50

반문정서 강한 중진중심 공감대…"공조·연대로도 정국주도"


반문정서 강한 중진중심 공감대…"공조·연대로도 정국주도"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국민의당 내부에서 갑작스럽게 터져 나온 '바른정당과의 통합·연대론'을 바라보는 당내 구성원들의 시각과 셈법이 복잡하게 엇갈리고 있다.

주승용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지난 12일 바른정당과의 조속한 통합 추진을 주장하면서 촉발된 논의는 '포스트 대선' 국면에서 정계개편 가능성으로까지 이어지면서 파장이 커지고 있다.

국민의당 내부에서는 중진 의원들을 중심으로 바른정당과의 통합론에 대한 공감대가 이미 널리 퍼져 있는 상태다.

양당이 각기 중도를 지향하며 정체성에 큰 차이가 없는 데다 이번 대선에서 뼈저리게 절감한 소수 정당의 한계를 외연 확대를 통해 극복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고민의 시간
고민의 시간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국민의당 주승용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12일 오전 국회 당대표실에서 열린 원내 부대표단 및 주요 당직자 회의에 참석해 생각에 잠겨 있다. 2017.5.12
hihong@yna.co.kr

당의 한 관계자는 14일 "바른정당이 자중지란(自中之亂) 하다가 자유한국당으로 다 넘어가면 문제니까 우리가 주도적으로 끌어안는 것이 훨씬 득이 될 것이란 판단"이라며 "당의 몸집을 키우는 것이 캐스팅보트 역할에도 좋은 것 아니냐"고 말했다.

여기에 집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국민의당을 '구애'가 거꾸로 바른정당과의 통합론을 키우고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당내에서는 상대적으로 반문(반문재인) 정서가 옅은 일부 호남 지역구 초선 의원 등이 탈당 후 민주당 입당을 고민하고 있다는 설이 계속해서 흘러나오고 있다.

한 비례대표 의원은 "중진들 대다수는 친문(친문재인)과는 죽어도 함께 못 하겠다고 하지만 초선 중에서는 그렇지 않은 사람도 있다"고 말했다.

더구나 이번 대선에서 '텃밭'인 호남 지역 득표에서 민주당에 크게 밀린 상황에서 내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당내 원심력이 점점 더 강해질 것이란 관측이 커지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지도부와 중진 의원들이 당내 구심력을 강화하는 차원에서 의도적으로 바른정당 통합론을 띄우고 있다는 분석이다.

국민의당은 최근 조각에 착수한 문재인 정부가 연정 차원에서 야당 측 인사에 내각 참여를 제안할 것이란 설에 대해서도 '야당 흔들기'로 규정하며 차단에 나섰다.

국민의당 바른정당 통합론(PG)
국민의당 바른정당 통합론(PG)

[제작 이태호]

당무부대표인 최경환 의원은 지난 12일 야당 측 인사에 대한 입각 권유설에 대해 "장관직을 갖고 야당을 분열시키려는 저급한 정치공작"이라며 정부·여당이 야당과 연정협약을 우선 맺어야 한다고 지적한 바 있다.

그는 또 민주당 일각에서 제기된 국민의당과 통합론에 대해 "매우 불쾌하다"면서 반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당 대 당 통합에 이르기까지의 험난한 과정과 대북정책 등 정체성 차이를 염두에 둘 때 바른정당과의 합당은 개연성이 낮은 시나리오고 정책적 공조와 연대를 실질적 목표로 잡아야 한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한 중진 의원은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합당이 아니라 공조, 연대만 하더라도 정국 주도권을 사실상 가져갈 수 있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바른정당 통합론'을 곧 이뤄질 비상대책위원회 구성과 연결하는 시각도 있다.

임기를 며칠 남기지 않은 주승용 원내대표가 신임 원내대표 불출마를 선언한 직후 돌연 '바른정당 통합론'을 띄운 것은 비대위원장직을 염두에 둔 포석이라는 해석이다.

ljungber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