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교육청, '교권침해' 피해 교사 위한 치유센터 만든다

송고시간2017-05-14 09:00

피해교원 심리치료 예산 확대…교권 담당 변호사 늘려

작년 교권침해 2천500여건…폭행·성희롱은 증가 추세

'힐링이 필요해'…매 맞는 교사 치유센터 생긴다(CG)
'힐링이 필요해'…매 맞는 교사 치유센터 생긴다(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서울시교육청이 폭언·폭행 등 교권침해로 정신적 피해를 당한 교원을 지원하는 교원 치유 지원센터를 만들고 교권 담당 변호사를 추가 배치하는 등 교권보호 정책을 대폭 강화한다.

교육청은 스승의 날을 앞둔 14일 '2017학년도 교원 사기 진작 방안'을 발표하고 교육활동 침해로 피해를 본 교원의 심리상담·치료를 위한 '교원 치유지원센터'를 신설하고 심리치료 예산 지원을 확대한다고 밝혔다.

교육청은 현재 본청에만 배치한 학교폭력·교권 담당 변호사를 서울 4개 권역에 1명씩 총 4명을 추가 배치해 교권침해와 관련한 법률자문을 돕는다.

교육청은 교원의 성찰·힐링 여건 조성에 힘써 생활지도부장과 우수교사 등을 대상으로 올레길을 탐방하는 '제주올레길 힐링 연수'도 실시한다.

교육청은 제주도교육청과 업무협약을 맺고 2015년부터 추진 중인 제주도 서울교육가족을 위한 회복력 지원 연수원 건립과 관련, 앞으로 관련 기관과 협의해 부지확보에 나선다.

서울교육청 "교원 사기진작 위해 민주적 학교운영이 중요"
서울교육청 "교원 사기진작 위해 민주적 학교운영이 중요"

[서울시교육청 제공]

또 초등교원의 자기계발을 위한 '자율연수 휴직제도'를 개선, 휴직 가능 인원을 늘리고 교원들이 수도권 교육청 수련·휴양시설을 쓸 수 있는 시기도 늘린다.

아울러 우수교원 포상 추천 시기를 현 3월 중순에서 학년 말인 2월로 변경하고 추천 기간도 확대, 학생·학부모가 한 학년을 겪어보고서 여유롭게 우수교사를 추천할 수 있도록 한다.

가장 부담이 큰 행정업무로 꼽히는 감사 관련 업무부담도 경감해 교종합감사 제출자료 표준안을 새로 만들어 제출 자료를 최소화 하고, 교육과정 편성·운영 등 학사분야 감사는 기존 장학점검으로 대체한다.

이밖에 교수준비에 전념할 수 있도록 교육과정 편성과 수업, 평가에 대한 학교·교사의 자율권도 보장한다.

서울교육청 "작년 교권침해 2천574건…감소 추세"
서울교육청 "작년 교권침해 2천574건…감소 추세"

[서울시교육청 제공]

한편 교육청은 교원 설문 결과 교권신장을 위해 가장 중요한 점으로 '교사 의견이 반영되는 민주적 학교 운영'(32.1%), '교사 고충 해결을 위한 법률·행정 지원'(27.7%), '성찰·휴식을 위한 휴직제도 개선'(23.4%)등이 꼽혔다고 전했다.

또한 교권침해 행위는 해마다 감소, 작년의 경우 교권침해 행위가 2천574건으로 전년(3천458건)보다 25.6%(884건) 줄었다고 밝혔다. 폭언·욕설, 수업방해가 70% 이상이며, 폭행·성희롱은 증가추세라고 교육청은 전했다.

조희연 서울교육감은 "선생님들이 '오직 한 사람'이자 특별하고 소중한 모든 아이들에게 전념하고, 교육자로서 자긍심을 잃지 않고 빛나는 모습으로 아이들을 만날 수 있도록 교육 혁신을 이뤄나가겠다"고 말했다.

s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