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워너크라이 랜섬웨어, 전세계 12만건 이상 감염

오후 6시30분 기준 분당 1천200건 온라인 활동중…한국도 확산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고현실 기자 = 12∼13일 전세계를 강타한 '워너크라이(WannaCry)' 랜섬웨어가 12만대 이상의 컴퓨터를 감염시킨 것으로 집계됐다.

이 랜섬웨어의 감염 상황을 실시간으로 집계중인 맬웨어테크닷컴 사이트(https://intel.malwaretech.com/botnet/wcrypt/?t=1m&bid=all)에 따르면 한국시간 13일 오후 6시 30분까지 감염 사례는 12만5천480건이었다.

이 시간 기준으로 랜섬웨어에 감염된 컴퓨터 중 온라인으로 활동을 계속하고 있는 것으로 보이는 사례는 분당 1천200건 내외다.

워너크라이 랜섬웨어 감염 현황
워너크라이 랜섬웨어 감염 현황[맬웨어테크닷컴 그래프 캡처=연합뉴스]

감염 사례는 모든 대륙에서 발견됐으며, 러시아·영국·유럽·인도·미국·대만 등에 특히 많았고 한국·일본·중국 등에서도 사례가 여럿 발견됐다.

러시아 경찰을 관할하는 내무부에서 적어도 1천대의 컴퓨터가 감염됐으며, 러시아의 대형 이동통신사 '메가폰'도 공격을 받았다.

또 영국 국민보건서비스(NHS) 산하 40여개 병원이 이번 랜섬웨어 공격으로 진료에 차질을 빚었다.

한국에서는 서울시내 한 대학병원에서 감염 의심 징후가 나타났으며, 일부 기업과 상가 등에서도 감염 사례가 확인되고 있다.

한 누리꾼은 인터넷 커뮤니티에 한글로 된 워너크라이의 협박 메시지(랜섬노트)를 올리며 '어제 밤 8시께 회사 컴퓨터가 자동 재부팅되더니 이런 메시지가 떴다'고 적었다.

워너크라이 랜섬웨어는 영어와 한국어를 포함해 다국적 언어를 지원하며, 암호화된 파일을 푸는 대가로 300∼600달러(한화 34만∼68만원) 상당의 비트코인(가상화폐)을 요구한다.

워너크라이 랜섬웨어 한국어 버전
워너크라이 랜섬웨어 한국어 버전[자료 이스트소프트]
[그래픽] 세계 랜섬웨어 공격피해 지도
[그래픽] 세계 랜섬웨어 공격피해 지도
solatido@yna.co.kr

okk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13 18: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