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불한당' 변성현 감독 "설경구·임시완, 퀴어적 느낌나게 했다"

송고시간2017-05-14 08:00

세번째 장편 '불한당'으로 칸영화제 미드나이트 스크리닝 초청

변성현 감독
변성현 감독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갈색 염색을 한 퍼머머리에 양쪽 귀의 검은 귀고리, 화사한 옷차림까지.

최근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만난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의 변성현(37) 감독은 언뜻 배우처럼 보일 정도로 외모가 튀었다.

설경구·임시완 등 주연 배우들이 그를 두고 한목소리로 "괴짜 감독"이라 부른 데는 이유가 있었다. 개성 있는 스타일링은 물론 인터뷰 내내 솔직하고 거침없는 말투로 유쾌한 입담을 뽐냈다.

서울예대 영화과에서 연기를 전공한 변 감독은 "연기보다 연출을 더 잘할 수 있을 것 같아서" 감독으로 눈을 돌렸다. 장편 데뷔작 '청춘 그루브'(2010)를 내놓은 이후 로맨틱 코미디 '나의 PS파트너'(2012)를 선보이며 촉망받는 신예로 떠올랐다. 그리고 세 번째 작품인 '불한당'으로 70회 칸국제영화제 미드나이트 스크리닝에 초청되는 영광을 누리게 됐다.

'불한당'은 범죄조직의 일인자를 꿈꾸는 재호(설경구 분)와 임무수행을 위해 교도소로 위장 잠입한 비밀경찰 현수(임시완 분)의 우정과 배신 등을 그린 액션 누아르다. 변 감독은 "뻔한 소재지만 다르게 풀어냈다"고 말했다.

변성현 감독
변성현 감독

[CJ E&M 제공]

다음은 변 감독과의 일문일답.

-언더커버는 영화의 단골 소재인데.

▲ 저는 새로운 이야기를 풀어내고, 신선한 소재를 찾는 재능은 별로 없다. 그래서 남들이 하는 이야기를 조금씩 다르게 하길 바랄 뿐이다. 기존 언더커버 영화 속 주인공들은 대부분 정체성의 혼란을 느끼면서도 끝까지 자신의 정체를 숨긴다. 그런 모습을 보면서 '나라면 정체를 밝힐 텐데, 왜 끝까지 안 밝힐까?'라는 의문이 항상 들었다. 그래서 이 영화에서는 중반에 정체를 드러내놓고 가자고 생각했다.

-스타일도 상당한 신경을 쓴 것 같다.

▲ 한국이 배경이지만 한국답지 않아 보이는 비주얼이 나오기를 바랐다. 그래서 사막에 있는 교도소, 냉동창고 지하에 있는 러시안 클럽이 등장한다. 수산물 수입업체가 마약 밀수를 한다는 설정 자체도 모두 허구다. 아이폰으로 촬영한 장면도 있다. 현수의 머리 위에 보자기를 씌우는 장면은 아이폰을 임시완의 머리 위에 다는 장치를 만들어 찍었다. 관객들이 현수처럼 답답함을 느끼길 바랐다.

- 재호와 현수는 어떤 관계인가.

▲ 저는 홍콩영화 '첩혈쌍웅'을 누아르가 아니라 멜로 영화로 봤다. 저우룬파(주윤발)와 리슈셴(이수현)을 보면서 퀴어(동성애)적인 요소가 많다고 생각했다. 그런 것을 요즘 영상에게 맞게 해보자는 생각이 있었고, 실제로 퀴어적인 느낌이 나도록 했다. 극 중 재호가 현수에게 "너는 멍도 참 예쁘게 든다"라고 말하는 대목이 있다. 곱씹어보면 분위기가 묘하다.

- 설경구는 이 영화로 전성기 모습을 되찾았다는 평가가 나온다.

▲ 설경구 선배는 그동안의 영화에서 수더분한 한국 아저씨 이미지만을 보여줬다. 그래서 섹시하고 날카로운 설경구를 보여주고 싶었다. 최근 그가 출연한 영화들을 보면서 저도 솔직히 '연기 잘하시는 분인데, 매너리즘에 빠진 게 아닌가'라는 생각을 하긴 했다.

그러나 이번 촬영 때 그의 연기를 보면서 마치 서커스를 보는 것 같았다. 스태프들도 '괴물 같다'고 표현했다. 무엇보다 자신은 뒷모습만 나오는 장면에도 상대 배우의 감정 연기를 위해 본인의 에너지를 100% 쓰며 연기하는 모습을 보고 존경할 만한 어른이라고 생각했다.

- '바른 청년 이미지'가 강한 임시완을 캐스팅한 이유는.

▲ 그런 이미지를 비틀고 싶었다. 임시완도 알고 보면 이상하다. 대화하다 보면 웃는 포인트도 다르고, 생각하는 것도 다르다. 얌전히 있다가 갑자기 노래를 크게 부르기도 한다. 또 임시완은 요즘 말로 '얼굴 천재'(빼어난 외모를 갖춘 사람)다. 잘생기기도 했지만, 하얀색 도화지 같아서 많은 것을 담을 수 있다. 아이 같은 모습, 또래다운 모습, 그리고 어른스러운 모습도 갖고 있다. 하얀색 위에 검은색을 칠해주고 싶었다.

- 칸영화제 초청 소감과 차기작은.

▲ 실감이 잘 안난다. 칸에는 이틀 일정으로 다녀온다. 외국인들이 제 영화를 어떻게 볼지 솔직히 모르겠다. 차기작은 정치영화다. 이 역시 많이 나온 소재이긴 하다. 1960∼70년대가 배경으로, 정치인들끼리 머리싸움을 하는 이야기다. 시나리오는 이미 써놨다.

변성현 감독
변성현 감독

[CJ E&M 제공]

fusionj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