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바른정당, '포스트 대선'서 생존전략 고심

송고시간2017-05-14 08:30

자강론 vs 연대론·비대위 vs 전당대회…다양한 선택지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바른정당이 '포스트 대선' 국면에서 원내 제4당으로 살아남기 위한 '생존의 길'을 모색하고 나섰다.

스스로 힘을 길러야 한다는 '자강론'에서부터 부터 여소야대 정국에서 캐스팅보트로서의 역할을 수행하기 위한 을 확보하기 위한 '연대론'까지 다양한 의견이 팽팽히 맞서고 있다.

이와 함께 대선후보였던 유승민 의원의 백의종군으로 진공상태가 된 당 지도부를 재구축하는 문제도 바른정당이 논의해야 할 숙제 중 하나다.

바른정당은 오는 15∼16일 강원도 고성에서 국회의원·원외위원장 연찬회를 열고 이 같은 당의 향후 행보 관련 과제들을 논의할 예정이다.

논의 주제 중 하나는 당의 새로운 지도체제 방식이다.

구체적으로는 '비상대책위원회 체제'와 '전당대회'를 통한 정식 지도부 출범 방안 중 어떤 방안이 적합한지를 두고 논쟁이 벌어질 것으로 보인다.

전당대회를 주장하는 쪽은 바른정당이 지난 1월 24일 중앙당을 창당한 이래 처음으로 전당대회를 통해 정식 지도부 선출 절차를 밟아 새롭게 출발해야 한다는 논리를 펼친다.

반면 비대위 체제로 가야 한다는 의견도 만만치 않다.

대선 이후 국면에서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과 바른정당 탈당파 복당 허용으로 의석수가 더욱 늘어난 제1야당 자유한국당 주도의 정계개편이 본격화하기 전에, 의미있는 제4당 입지를 다지려면 비대위 체제로 발 빠르게 움직여야 한다는 논리다.

인물과 관련해서는 유 의원과 김무성 의원의 역할론이 맞서는 가운데 새로운 인물을 당내에서 발굴하거나 외부에서 유입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온다.

원내 플레이어로서의 생존법과 관련해서는 크게 자강론과 연대론으로 나뉜다.

먼저 자강론자들은 이번 대선에서 유 의원이 거둔 6.76%의 득표율을 발판 삼아 새로운 개혁 보수당으로 성장하기 위해 힘을 길러야 한다고 주장한다.

이들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에 반대했던 자유한국당으로 재입당하거나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배치 등 주요 현안에 대해 기조가 엇갈리는 국민의당과 손을 잡는 것을 '수(數)의 정치'로 본다.

이는 "정치는 수이고 세력이기 이전에 가치"라고 했던 유 의원의 대선 완주 논리와도 맞닿아있다.

그러나 다른 한쪽에서는 현실을 직시하며 연대를 통한 생존을 도모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원내 교섭단체 마지노선인 20명 의원 수에 간신히 턱걸이한 상황에서 살 길을 찾으려면 합당이든 정책연대이든 국민의당과의 공조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바른정당 주호영 대표권한대행 겸 원내대표와 국민의당 주승용 원내대표가 지난 13일 만나 양당간 협력을 위한 물꼬를 튼 것도 이런 맥락에서다.

yk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