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아소, 한반도 불안조정국면에도 '위기론' 발언…"北정세 긴박"

송고시간2017-05-13 10:26

美재무장관 만난 아소 "비상사태시 日에 난민유입 가능성" 강조

'실언제조기' 아소…과거도 '노인비하' '창씨개명 합리화' 잇딴 물의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일본 정부가 국내에 이어 국제무대에서도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 문제를 거론하며 '비상사태', '난민유입' 등의 표현을 동원해 위기론을 고조시키고 있다.

13일 NHK에 따르면 아소 다로(麻生太郞) 일본 부총리 겸 재무상은 이날 새벽 스티브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에게 "한반도 비상 사태 시 일본에 많은 난민이 유입될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탈리아에서 열리는 주요 7개국(G7) 재무장관·중앙은행총재 회의 참석을 계기로 열린 미일 재무장관 회담 자리에서다.

아소 부총리는 "북한 정세는 긴박한 상황이 계속되고 있다"며 "비상사태가 일어나면 일본에 많은 난민이 흘러들어올 가능성이 있는 등 매우 중요한 문제"라고 주장했다.

지난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대북 군사행동 가능성 시사 등으로 증폭됐던 한반도 위기론이 이달들어 조정 국면에 들어간 상황에서 한반도 불안을 지나치게 증폭한 것이다.

이에 대한 므누신 장관의 발언은 알려지지 않았다.

두 사람은 양국이 긴밀히 연대해 핵·미사일 개발을 계속하는 북한에 대한 경제제재를 해 나가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NHK는 전했다.

이날 미일간 최대 경제 현안인 환율 문제는 논의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아소 일본 부총리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아소 일본 부총리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아소 부총리는 일본 내에서는 '실언 제조기', '망언 제조기'로 불릴 만큼 부적절한 발언을 자주 해서 구설에 올랐다.

지난 1월에는 한일통화스와프 문제를 거론하며 "통화스와프 체결에 따라 한국에 돈을 빌려줬다가 돌려받지 못할 수도 있다"는 취지의 발언을 해서 비판을 받았다.

지난해 6월에는 홋카이도(北海道)에서 열린 자민당 집회에서 노인들의 소극적인 소비 성향을 거론한 뒤 "90세가 되고도 노후가 걱정된다는 사람이 TV에 나오는데 '언제까지 살아 있을 생각인가'"라고 말했다가 곤욕을 치렀다.

앞서 2014년 12월에는 홋카이도 중의원 선거 지원 유세 과정에서 저출산·고령화로 인한 사회보장 비용 증가 문제를 언급하면서 "아이를 낳지 않는 쪽이 문제"라고 말했다.

2013년 7월 강연에서는 개헌의 당위성을 이야기하면서 나치 정권이 헌법을 무력화한 수법을 배우자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가 국제사회의 비판을 받았다.

멀게는 2003년 6월 도쿄대 강연에서 과거 일제가 조선 황민화 정책의 일환으로 강제했던 창씨개명에 대해 "조선인들이 '성씨를 달라'고 한 것이 시발이었다"라는 망언을 했다.

choina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