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트럼프 "文대통령 북한 대화 반대하지 않아…적절한 상황이어야"

송고시간2017-05-13 08:33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 정책 기조를 두고 북한과의 대화에는 반대하지 않으나 적절한 상황에서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트럼프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공개된 미국 N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문 대통령은 북한과의) 대화에 좀 더 열려 있다"며 "나는 대화하는 것에 대해서는 개의치 않지만, 특정한 상황(certain circumstances)에서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의 대북정책 기조가 미국의 대북 압박 정책에도 변화를 가져올 것이냐는 질문에 "한 달이나 두 달 후에 어떤 일이 벌어지는지 보고 더 좋은 답변을 해줄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북한 상황은 한국이나 일본, 솔직히 말하면 중국과 나머지 국가에도 매우 매우 위험한 일"이라며 "우리는 그간 (북한 문제를) 단호하게 잘 다뤄왔다"고 자평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과의 대화를 놓고 '적절한 상황'을 조건으로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1일 로이터 통신과의 인터뷰에서도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과 "상황이 적절하면 영광스럽게 만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heev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