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모내기 물 걱정하지 마세요…경북 저수율 평년보다 높은 87%

송고시간2017-05-14 06:51

안동댐[연합뉴스 자료사진]
안동댐[연합뉴스 자료사진]

(안동=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경북 도내 저수율이 평년보다 높아 봄 농사에 지장이 없을 것으로 보인다.

14일 경북도에 따르면 8일 기준으로 댐·저수지 평균 저수율은 86.8%로 평년 82.0%보다 높다.

지난해 이맘때는 87.3%였다.

주요 댐 저수율은 44∼89%를 보인다.

안동댐 47.6%, 임하댐 49.9%, 영천댐 44.5%, 운문댐 46.3%, 군위댐 49.6%, 성주댐 76.4%로 평년보다 높다.

경천댐은 89.5%로 지난해 65.2%보다 높으나 평년 93%와 비교하면 낮다.

부항댐도 평년 63.0%보다 낮은 47.9%다.

시·군 저수지 저수율은 대부분 80% 이상 기록했다.

영덕 96.9%, 울진 93.0%, 영천 92.1%, 군위 91.7%, 예천 90.8%, 칠곡 90.7%, 고령 90.1%로 나타났다.

그러나 청송과 성주는 각각 77.2%와 79.9%로 80%에 미치지 못했다.

도는 지난해 가을 많은 비가 내려 저수율이 높은 것으로 본다.

다만 올해 들어 비가 적게 내려 저수율을 꾸준히 관찰하고 있다.

올해 강우량은 142.1㎜로 지난해 255.5㎜, 평년 206.1㎜보다 적다.

도 관계자는 "저수율이 50%대로 떨어지면 가뭄 대책을 수립하는데 올해는 높아 농사에는 아무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

sds1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