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일본 물류업체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에 155억원 투자

(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은 일본 물류기업인 NH센코와 1천300만 달러(155억원)의 물류센터 건립에 관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NH센코는 웅동배후부지에 2만2천여㎡ 규모의 2층 창고, 2천500㎡ 규모의 냉동창고를 갖춘 물류센터를 건설하고 있다. 물류센터 준공은 올해 10월로 예정됐다.

진양현 부산진해경자청장과 NH센코 관계자 MOU
진양현 부산진해경자청장과 NH센코 관계자 MOU[부산진해경자청 제공=연합뉴스]

이 물류센터는 미국, 유럽 등의 수입품을 부산항 신항 배후부지로 운송해 가공·조립 등의 작업을 거쳐 일본으로 보내는 기능을 한다.

경제자유구역청은 NH센코의 투자로 50명 이상 고용을 창출할 것으로 기대했다.

NH센코는 글로벌 물류기업인 일본 센코와 니가타운수, 화성익스프레스 등이 합작해 설립한 업체다.

진양현 경제자유구역청장은 "부산 신항의 우수한 입지 활용해 NH센코와 같은 글로벌 물류기업의 유치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pc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14 13: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