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남 교사 53% "학생 수업 방해나 지도 불응 심각"

송고시간2017-05-14 10:00

(창원=연합뉴스) 김선경 기자 = 경남지역 교사들 절반 정도가 학생들의 의도적 수업 방해나 지도 불응이 심각하다고 여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교조 경남지부는 지난달 26일부터 지난 10일까지 도내 유·초·중·고 교사 2천922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를 14일 발표했다.

우선 전교조 경남지부는 학생·학부모에 의한 교권침해 유형별로 매우 심각·심각·보통·심각하지 않음·전혀 심각하지 않음·잘 모름 등 6가지 항목으로 나눠 응답을 받았다.

학생에 의한 교권침해 유형별 심각 정도를 보면 학교에서 '의도적 수업 방해'나 '지도 불응'이 심각(매우 심각 포함)하게 발생한다고 응답한 교사는 52.6%이었다.

폭언·욕설·협박이 심각하다고 판단한 교사는 40.0%였다. 성희롱과 폭행이 심각한 편이라고 답한 교사는 각각 18.4%, 17.6%였다.

학부모에 의한 교권침해 중에서는 상부 교육기관으로의 상습 민원제기와 언론을 이용한 명예훼손이 심각하다고 보는 교사가 45.6%를 차지했다.

수업이나 학생 지도에 대한 항의가 문제라고 본 교사는 39.0%였다.

폭언·욕설·협박과, 폭행이 심각한 수준이라고 판단한 교사는 각각 36.0%, 17.9%였다.

교사들은 학교 관리자나 상급 교육기관으로부터도 교권침해가 발생한다고 봤다.

교사들이 학교 관리자로부터 교권침해가 발생한다고 본 항목 중 심각 정도가 가장 큰 부분은 교사 교육영역에 대한 지나친 간섭(32.2%)이었다.

그 다음은 부당한 대우·업무 지시(21.2%), 인사상 불이익(21.1%), 성차별·성희롱(10.5%) 순서였다.

또 상부 교육기관으로부터 발생하는 교권침해 유형별 심각 정도를 살펴봤더니 과다한 자료나 공문서 요구(44.7%), 부당 징계(38.2%) 등 순서로 문제가 크다고 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학생·학부모·학교 관리자·상급 교육기관으로부터 교권침해를 직접 경험했다는 교사는 차례대로 41.6%, 26.8%, 27.4%, 27.7%였다.

교권침해를 어떻게 처리하느냐는 질문에서는 학생에 의한 교권침해를 제외하고는 교사 대부분이 '별다른 조치 없이 그냥 넘어간다'고 답변했다.

이들 교사는 교권침해 처리 어려움으로 교사로서 자존감 훼손(61.9%), 교권침해 처리를 위한 법·제도 미비(32.1%) 등을 꼽았다.

전교조 경남지부 측은 "도교육청 차원에서 전반적 교권 보호를 위한 매뉴얼 보급이 시급하다"며 "학생, 학부모에 의한 교권침해뿐만 아니라 학교 관리자, 상급 교육기관에 의한 교권침해에 대응할 수 있는 전담기구 설치 등 대책도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k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