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주승용 "바른정당과 통합 검토해야…안철수도 공감"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국민의당 주승용 원내대표는 12일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적극적으로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바른정당과 통합이 돼 60석 정도면 국회 내에서도 캐스팅보트 역할을 할 수 있고 우리가 국회 운영 주도권을 잡을 수 있기 때문"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주 대표는 바른정당과의 통합에 대한 안철수 전 대표의 생각을 묻는 말에 "안 후보도 공감을 하는 부분"이라고 답했다.

주 대표는 그러면서 "13명이 빠져나간 뒤로는 정체성이 비슷한 분들이 많이 계시기 때문에 그분들과의 통합은 절실하다"라며 "그것이 비대위원장의 역할"이라고 말했다.

이어 "빨리 통합이 이뤄져서 8월 말 전에 통합전당대회를 열 수도 있는 것"이라며 "그렇게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에 박지원 전 대표는 페이스북에서 "바른정당과의 통합 문제는 지금 거론할 때가 아니다"라고 잘라 말했다.

박 전 대표는 "대선 때 바른정당과 후보 단일화 논의 과정에서 저는 햇볕정책과 제가 단일화에 걸림돌이 된다면 탈당하겠다고 까지 했지만 성사되지 못했다"면서 "제 소견으론 지금은 자강할 때이며 국회에서 연합연대는 필요하더라도 통합은 아니라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이어 "당분간 침묵하려 했지만 당내 중대 현안이 논의돼 저의 견해를 밝힐 수밖에 없다"면서 "주 대표께서는 개인 의사라 하지만 당 대표대행 겸 원내대표께서 말씀하셨기에 파장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바른정당의 박근혜 탄핵에 대한 공로는 인정하지만 저는 정체성이 다르다고 생각한다"며 "(통합론은) 새 원내대표와 비대위 구성 등 새 지도부 출범 후에 논의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국민의당, 국민 속으로 계속
국민의당, 국민 속으로 계속(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국민의당 주승용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12일 오전 국회 당대표실에서 열린 원내 부대표단 및 주요 당직자 회의에 참석해 자리로 향하고 있다.hihong@yna.co.kr


goriou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12 13: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