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기원-카카오브레인, 바둑 인공지능 토대 다진다

"인공지능 개발자·프로기사 연구활동에 도움 기대"
딥러닝 오픈리서치 협력을 약속한 유창혁 한국기원 사무총장(오른쪽)과 김남주 카카오브레인 AI 연구총괄. [한국기원 제공=연합뉴스]
딥러닝 오픈리서치 협력을 약속한 유창혁 한국기원 사무총장(오른쪽)과 김남주 카카오브레인 AI 연구총괄. [한국기원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한국기원과 카카오브레인이 바둑을 활용한 딥러닝 연구개발 환경을 구축하기 위해 손을 잡았다.

카카오브레인은 카카오의 인공지능(AI) 기술연구 자회사다.

12일 한국기원에 따르면, 카카오브레인은 한국기원이 제공하는 대국 데이터를 바탕으로 딥러닝 연구개발 플랫폼을 구축할 예정이다.

딥러닝은 지난해 이세돌 9단과 대국해 이긴 구글의 바둑 인공지능 '알파고'에 적용된 인공지능 학습 기술이다.

한국기원과 카카오브레인이 구축할 이 플랫폼은 '바둑 딥러닝 오픈 리서치'에 참여하는 연구자와 개발자들이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다.

이 플랫폼은 인공지능 연구자는 물론 프로기사들의 인공지능 바둑 연구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국기원과 카카오브레인은 나아가 전 세계 인공지능 연구자들에게 바둑 인공지능 학습 환경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한국기원과 카카오브레인은 "이번 협력으로 얻은 연구결과를 국내외 인공지능 연구자들과 공유해 다양한 인공지능 바둑 프로그램이 개발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한국기원은 바둑 전문 인력이 카카오브레인의 연구 활동에 참여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협력할 방침이다.

또 한국기원과 협력 관계에 있는 인터넷 바둑 업체도 카카오브레인의 연구 활동을 도울 예정이다.

유창혁 한국기원 사무총장은 "한국 바둑도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흐름에 맞는 변화가 필요하다는 인식에서 카카오브레인과 협력했다"며 "오픈 플랫폼을 통해 바둑계 현장에서 사용할 수 있는 다양한 바둑 인공지능 프로그램들이 개발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남주 카카오브레인 AI 연구 총괄은 "바둑은 많은 인공지능 기술 연구자들이 관심을 가진 영역이지만 아직 연구 활동의 기초 개발 환경이 부족한 상황"이라며 "이를 해결하고자 한국기원과 바둑 딥러닝 공개 연구를 추진하게 됐다"고 밝혔다.

김 총괄은 "이번 협력이 바둑 인공지능 연구는 물론 국내 인공지능 기술이 한 단계 더 발전하는 데 기여하기를 바란다"고 기대했다.

abb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12 12: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