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터널' 윤현민 "선재, 불완전한 청춘이지만 사람 통해 성장"

이유영 "첫 드라마 도전, 좋은 팀 만나 기대 이상의 시청률"
'터널' 윤현민
'터널' 윤현민[OCN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선재는 완벽하지 않은데 까칠한 청춘이죠. 그러다 결국 '사람'을 통해 성장하게 돼요."

OCN 주말극 '터널'에서 엘리트 형사 김선재 역을 맡아 '아재 형사' 박광호 역의 최진혁과 좋은 호흡을 보여주고 있는 배우 윤현민은 본인의 캐릭터를 이렇게 소개했다.

그는 그러면서 "장르 드라마라는 특성 때문에 늘 뛰어다니고 촬영장소도 많고 연기가 쉽지 않지만, 시청률이 잘 나와서 배우도 스태프도 힘을 내고 있다"며 "많은 분이 봐주셔서 굉장히 행복하다. 멋진 엔딩 보여드리겠다"고 강조했다.

윤현민은 박광호와의 브로맨스, 그리고 신재이(이유영 분)와의 로맨스 요소에 대해서는 "극에 무거운 느낌이 있을 때 그것을 풀어줄 수 있는 밝은 신인 것 같아서 만족스러웠다"고 설명했다.

그는 "(최)진혁이는 저와 또래 친구이기도 한데 현장 분위기를 끌어가는 모습을 보고 많이 배웠다. 참 좋은 사람"이라며 "(이)유영이도 드라마가 처음인데 워낙 센스가 있어서 금방 습득하는 것을 보고 순발력이 좋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터널' 이유영
'터널' 이유영[OCN 제공]

범죄 심리학자 신재이 역의 이유영은 "첫 드라마인데 제가 좋은 운을 타고났는지 좋은 팀을 만나서 시청률이 이렇게 잘 나오게 됐다"며 "남은 촬영도 잘 마무리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그는 또 연인인 배우 김주혁의 '터널'에 대한 반응을 묻자 "드라마를 바쁘게 찍다 보니 연기 조언을 받을 시간은 딱히 없었지만 드라마가 재밌다고 말해주더라"고 답했다.

lis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12 12: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