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북극 죽는다" 핀란드, 미국·러시아에 태도변화 촉구

바다얼름이 녹으면서 심각한 기후변화 우려를 낳고 있는 북극해의 풍경[EPA/NICK COBBING / GREENPEACE HANDOUT=연합뉴스 자료사진]
바다얼름이 녹으면서 심각한 기후변화 우려를 낳고 있는 북극해의 풍경[EPA/NICK COBBING / GREENPEACE HANDOUT=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정은 기자 = 북극이사회의 새로운 의장국인 핀란드가 기후변화의 심각성에 불신을 드러내고 있는 미국과 러시아를 향해 태도변화를 촉구했다.

11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 등에 따르면 핀란드의 북극 대사인 하리 매키-레이니카 이날 영국 런던의 핀란드 대사관저에서 열린 한 행사에서 지난해 발효된 파리기후변화협약을 존중할 것을 촉구했다.

그는 "만약 미국과 러시아가 기후변화가 일어나고 있고, 기후변화가 인간에 의한 결과이며, 인간이 그것에 어느 정도로 영향을 미치는가에 대해 우리와 시각을 공유하지 않는다면 이 문제를 진척시키기 매우 어렵다"고 말했다.

그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기후변화가 인간에 의한 것이 아니라고 했지만, 러시아 시베리아에서 메탄가스 거품이 일고 있다는 최근 보고는 추가적인 온실가스 배출은 기후변화와 지구온난화라는 악순환을 가속화할 것이라는 것을 의미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파리기후협약은 더욱 강화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 세계 약 200개 국가의 서명으로 지난해 11월 발효된 파리기후협약은 지구 평균온도가 산업혁명 이전보다 섭씨 2도 이상 상승하지 않도록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이는 것을 목표로 한다.

매키-레이니카 대사는 "북극의 상태는 변하고 있다"면서 "만약 전 세계적으로 온도가 2도 높아지면 북극에서는 4도 혹은 6도까지도 높아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더욱 우려되는 것은 얼음과 눈이 우리가 추정했던 것보다 더 빠른 속도로 녹고 있다는 것"이라면서 "이는 해수의 구성을 바꿀 것이고, 해수면이 상승할지도 모른다"고 덧붙였다.

핀란드는 이날 미국 알래스카주 페어뱅크스에서 열리는 북극이사회 장관급 회의에서 2년 임기의 의장국을 맡는다. 이번 회의에는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부 장관도 참석한다.

북극 이사회는 북극의 환경보존과 지속가능한 개발을 목적으로 북극 관련 정책을 논의하는 정부 간 협의기구다.

미국, 러시아, 캐나다, 노르웨이, 덴마크, 핀란드, 스웨덴, 아이슬란드 등 북극에 영토를 가진 나라들이 회원국으로 있다.

이번 회의는 대기열을 흡수하는 오염물질인 검댕(black carbon)의 북극 내 감축 목표치를 설정하기 위한 자리다.

하지만 미국과 러시아가 지구온난화 해결에 미온적인 태도를 보이는 데 대한 우려가 커지는 상황에서 열리는 것이어서 주목된다.

'기후변화는 거짓'이라고 주장해 온 트럼프 대통령은 과도한 환경규제가 경제성장을 가로막는다고 비판하면서 대대적인 규제 철폐와 함께 파리기후협정 탈퇴를 대선 공약으로 내걸었으며, 취임 이후 그 공약을 하나씩 이행하고 있다.

kj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12 12:0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