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방위상 "韓 새정권, 군사정호보호협정 이행해야" 요구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이나다 도모미(稻田朋美) 일본 방위상은 12일 "한국 새 정권도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을 이행해야 한다"고 요구했다고 교도통신이 전했다.

통신에 따르면 그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GSOMIA 체결로) 매우 원활하게 정보교환이 가능하게 됐다"며 "북한 정세를 생각하면 새 정권과도 신속한 정보교환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나다 방위상은 "한일 연대는 지역의 평화와 안정에 불가결하다"며 "북한의 핵·미사일 문제를 포함한 안보상의 과제에 일치해 대응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한일 정보보호협정은 지난해 11월 당시 야당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국무회의에서 의결되고 박근혜 당시 대통령이 재가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당시 트위터에 "오늘 국무회의가 의결할 것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이 아니라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사임 건의였다"고 비판했다.

이나다 방위상이 GSOMIA 이행을 요구한 것도 문 대통령의 이런 비판적 입장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이나다 일본 방위상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나다 일본 방위상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날 일본 각료들 사이에서는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 경제 분야의 협력을 당부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일본 납치문제담당상은 기자들에게 "납치문제 해결을 위해 한국 정부 및 관계자들과 연대하고 싶다"고 말했다.

세코 히로시게(世耕弘成) 경제산업성도 기자들과 만나 "문 대통령의 취임에 축하 말씀을 드린다"며 "전략적 이익을 공유하는 이웃 국가로서, 연대를 강화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협상이 장기화되고 있는 한일 자유무역협정(FTA) 협상에 대해서도 "가능한 한 빨리 높은 레벨에서 합의되도록 노력하고 싶다"고 말했다.

choina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12 11: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