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류현진, MLB 개인 최다 10실점·6볼넷 부진

평정심 잃은 류현진, 첫 보크까지
아쉬운 표정의 류현진
아쉬운 표정의 류현진(덴버 AP=연합뉴스)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좌완 선발 류현진이 12일(한국시간) 미국 콜로라도 주 덴버의 쿠어스필드에서 열린 2017 메이저리그 콜로라도 로키스와 방문경기에 선발 등판해 1회말 2실점 한 뒤 포수 오스틴 반스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류현진(30·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최악의 하루를 보냈다.

개인 한 경기 최다 실점, 최다 볼넷을 하며 고개를 떨궜다.

류현진은 12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콜로라도 주 덴버의 쿠어스필드에서 열린 2017 메이저리그 콜로라도 로키스와 방문경기에 선발 등판해 4이닝 동안 8안타와 6볼넷을 내주고 10실점(5자책)했다.

종전 2014년 4월 5일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전 8실점(6자책)을 넘은 자신의 메이저리그 한 경기 최다 실점이다.

볼넷 6개도 2013년 5월 18일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전(5볼넷)을 넘어선 한 경기 최다 허용이다.

"볼넷을 내주는 것보다 홈런을 맞는 게 낫다"고 말할 정도로 볼넷 허용을 극도로 꺼리는 류현진은 콜로라도 타선의 집요한 체인지업 공략에 고전하다 제구가 흔들렸다.

힘이 아닌 정확도와 기교로 메이저리그 타자와 상대하던 류현진은 볼넷 허용이 이어지자 평정심을 잃었다.

볼넷이 나오면 한숨을 쉬었고, 4회 보크 판정을 받을 때는 평소와 다르게 심판을 향해 불만을 드러내는 행동도 했다.

류현진은 2013년 30차례 등판해 단 두 경기에서만 5실점 이상을 했다. 2014년에도 26경기에서 3차례만 5실점 이상을 내줬다.

좀처럼 크게 무너지지 않는 류현진에게 익숙하지 않은 하루였다.

한국인 투수가 메이저리그에서 두 자릿수 실점을 한 건, 이번이 5번째다.

한국인 최초 빅리거 박찬호가 3번(11실점 1번, 10실점 3번) 10실점 이상 내주며 무너졌고, 서재응이 한 차례 10실점을 했다.

jiks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12 11: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