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훨훨 나는 비트코인 또 사상최고가…1천900달러 육박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온라인 가상화폐 비트코인 가격이 천정부지로 치솟고 있다.

블룸버그 집계에 따르면 비트코인 가격은 11일 오후 5시 16분(한국시간) 1비트코인당 1천886.155달러까지 치솟았다.

이는 2010년 7월부터 비트코인 가격을 집계한 이래 가장 높은 액수다.

비트코인 가격은 지난 9일 1천700달러를 깬 이후 이틀 만에 가볍게 1천800달러 선을 넘겼다.

지난해 말까지만 하더라도 1천 달러에도 못 미쳤지만, 현재는 연초대비 약 98% 치솟았다.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런 고공행진은 일본과 미국 등지에서 비트코인에 긍정적인 뉴스가 연달아 나왔기 때문이다.

일본에서는 지난달 1일 비트코인을 합법적인 결제 수단으로 인정하는 법안이 통과되면서 비트코인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

심지어 일본 시중은행이 조만간 비트코인을 엔화나 달러, 유로화처럼 거래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헤지펀드 BKCM의 브라이언 켈리 최고경영자(CEO)는 "어마어마한 양의 비트코인이 일본으로 유입되고 있다"며 "일본에서 가장 인기 있는 통화 가운데 하나"라고 설명했다.

닐 카시카리 미니애폴리스 연방준비은행 총재가 11일(현지시간) 블록체인에 대해 긍정적인 발언을 내놓은 것도 호재로 작용했다.

블록체인은 비트코인의 위변조를 막기 위해 등장한 고효율 보안 기술이다.

카시카리 총재는 "오늘날 사회적인 통념에 따르면 블록체인과 그 기반 기술은 더 흥미롭고 지금 비트코인 그 자체보다도 더 큰 잠재력이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외에도 비트코인 기반 상장지수펀드(ETF)가 증권거래위원회(SEC)의 재심사를 받고 있으며, 통상 비트코인에 가장 회의적인 나라로 꼽히던 러시아가 비트코인 규제 방안을 찾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진 것도 비트코인 가격 변동에 영향을 미쳤다고 CNBC 방송은 전했다.

[그래픽] 훨훨 나는 비트코인 또 사상최고가…1천900달러 육박
[그래픽] 훨훨 나는 비트코인 또 사상최고가…1천900달러 육박


heev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12 13:1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