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잦은 비에 양파 노균병 확산…완주·부안 등 주산지 비상

전북농업기술원 "심하면 수확량 급감, 방제 서둘러야"

(익산=연합뉴스) 최영수 기자 = 전라북도농업기술원은 12일 "최근 잦은 비로 양파 주산지에서 노균병이 급속히 퍼져 수확량 감소가 우려된다"며 서둘러 방제해달라고 당부했다.

농업기술원은 완주, 부안, 익산지역 재배지에서 노균병 발병률이 30∼50%에 달해 이달 말 수확에 앞서 잎이 고사할 우려가 크다고 지적했다.

노균병에 걸리면 잎 표면에 흰색 곰팡이와 함께 황백색 병무늬가 생기고, 심하면 잎이 고사해 수확량이 급감한다

 양파 노균병
양파 노균병[전북농업기술원 제공=연합뉴스]

농업기술원은 이번 주말께 노균병 약제를 살포하거나 병에 걸린 잎을 즉시 제거해달라고 당부했다.

노균병 적용약제는 농촌진흥청 농약정보서비스(http://pis.rda.go.kr/)에서 검색할 수 있다.

k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12 11: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