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은총재·금감원장, 뉴질랜드서 아태지역 회의 참석

14∼16일 동아시아·태평양 중앙은행기구 회의

(서울=연합뉴스) 노재현 박초롱 기자 =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와 진웅섭 금융감독원장이 동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중앙은행 총재 및 금융감독기관 수장들과 만나 금융 현안을 논의한다.

12일 한국은행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이 총재와 진 원장은 오는 14∼16일 뉴질랜드 오클랜드에서 열릴 '제22차 동아시아·태평양 중앙은행기구(EMEAP) 총재회의' 및 '제6차 EMEAP 중앙은행총재·금융감독기구수장 회의'에 참석한다.

EMEAP는 동아시아와 태평양지역 중앙은행 간 협력증진 및 정보교환을 목적으로 1991년 설립된 협의체다.

현재 한국, 중국, 일본,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필리핀, 싱가포르, 태국, 홍콩, 호주, 뉴질랜드 등 11개국이 참여하고 있다.

이 총재는 EMEAP 총재회의에서 회원국 중앙은행 총재들과 '글로벌 요인이 역내 통화정책에 미치는 영향' 등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한은은 작년 7월 이후 EMEAP 산하 '지급결제 워킹그룹'의 의장직을 맡아 역내 지급결제 제도 논의를 주도하고 있다.

이 총재는 EMEAP 중앙은행총재·금융감독기구수장 회의에도 참석해 '금융안정 리스크와 정책대응', '바젤 규제개혁의 역내 영향' 등에 대한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또 진 원장은 이번 회의에서 바젤Ⅲ 등 글로벌 금융 규제 개혁안이 한국을 비롯한 아태지역 금융시스템에 미치는 영향과 감독 당국의 대응에 대해 발표할 계획이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연합뉴스 자료사진]


noj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12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