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생후 5개월 영아, 차에 갇혔다가 구조…당시 부모는 볼일 봐

(전주=연합뉴스) 김동철 기자 = 생후 5개월가량의 영아가 부모의 부주의로 승용차에 갇혔다가 구조되는 아찔한 일이 발생했다.

12일 전주 완산소방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 39분께 전북 전주시 완산구 객사 부근에 주차된 승용차 조수석에 생후 5개월가량 된 영아가 누운 채 울고 있는 것을 행인이 발견, 119에 신고했다.

신고자는 "아기가 혼자 차 안에서 30∼40분 동안 울고 있어서 걱정돼 신고했다"고 말했다.

소방대원이 출동했지만, 차량 문은 잠겨있었고 앞유리엔 연락처도 없었다.

차량에 갇힌 유아
차량에 갇힌 유아

대원들은 곧바로 잠금장치 해제도구를 이용, 문을 열어 아기를 구조했다.

다행히 아기는 외상을 입지 않았다.

대원들은 아기가 울음을 그치지 않자 차 안에 있던 젖병을 물려 달랬다. 경찰은 차량 조회를 통해 부모에게 연락해 아기를 인계했다.

아기 부모는 "아이가 곤히 잠자고 있어서 잠깐 시내에서 볼일을 봤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서 관계자는 "당시 기온이 크게 높지 않아서 불상사는 없었다"며 "갈수록 더워지고 있는데 유아의 차량 갇힘 사고는 안전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며 부모의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sollens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12 11:0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