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에어부산 창사 10년 만에 김해공항 옆 신사옥으로 이사

항공기 2대→19대, 승객 10만명→596만명 '폭풍 성장'

(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부산지역 저비용항공사인 에어부산이 창사 10년 만에 김해공항 인근에 단독 사옥을 지어 이전한다.

에어부산은 이달 22일 부산 강서구 대저동 김해공항 인근에서 사옥 준공식을 한다고 12일 밝혔다.

직원들은 이날부터 사무공간을 새 건물로 옮기는 작업을 시작했다.

에어부산 신 사옥[에어부산 제공=연합뉴스]
에어부산 신 사옥[에어부산 제공=연합뉴스]

신사옥은 지하 2층 지상 9층으로 건물면적 1만8천327㎡ 규모다. 사무동과 승무원동으로 나뉘어 있으며 직원 복지시설, 회의실, 다목적 강당 등을 갖췄다.

사옥 안에는 비상탈출 슬라이드, 응급처치 훈련 등을 할 수 있는 자체 승무원 훈련시설도 마련했다.

한태근 에어부산 사장은 "2027년까지 증축 없이 사용할 수 있도록 신사옥에 충분한 여유 공간을 확보했으며, 항공 안전과 보안 관련 시설도 대폭 확충했다"고 말했다.

에어부산은 2007년 항공기 2대로 출발해 19대까지 늘렸다. 당시 국내선 2곳만 운항하던 노선도 국내 4곳, 국제 22곳으로 확대했다.

에어부산
에어부산[에어부산 제공]

취항 이듬해 10만명이던 승객수는 지난해 596만명으로 늘었다.

10명으로 시작했던 직원은 올해 1월 기준으로 1천명을 넘었다. 에어부산은 연말까지 300명을 추가로 고용할 예정이다.

에어부산은 이런 성장세 덕에 국내 저비용항공사 처음으로 출범 3년 만에 흑자로 전환하고 지난해까지 7년째 흑자 기록을 이어가고 있다.

pc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12 10: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