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 "웨이하이 참사 교훈삼아라"…대대적인 도로교통 안전 단속

공안부 화상회의서 "도로교통법 위법사항 샅샅이 뒤져라" 지시

(웨이하이=연합뉴스) 정주호 특파원 = 중국 당국이 한국과 중국 어린이 11명이 희생된 웨이하이(威海) 유치원생 통학차량 화재참사와 관련해 전국에서 대대적인 도로교통 안전점검과 단속에 들어갔다. 교통법규 위반이 많거나 사고를 많이 낸 운수업체나 운전자의 실명도 공개된다.

12일 신화통신에 따르면 중국 공안부 교통관리국은 11일 화상회의를 통해 전국 각 지역에 최근의 중대 교통사고에서 교훈을 얻어 경각심을 갖고 전 경찰력을 동원해 다수 인명이 숨지거나 다치는 교통사고를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공안부는 이 회의에서 지난 9일 웨이하이시 타오자쾅터널에서 발생한 유치원생 통학차량 화재로 한국과 중국의 아동 11명과 중국인 운전기사 등 12명이 숨진 사고의 경과를 보고했다.

그러면서 전국 경찰에 도로교통 위법사항 점검에 나설 것을 지시했다. 각 기관에서 인력을 추가 선발해 최대한도의 경찰력을 일선 도로에 투입함으로써 현장 배치, 출동을 늘리도록 했다.

이중에서도 관할의 다리, 터널 등 위험 지역을 다니는 통학차량의 노선 등을 샅샅이 조사해 위험 요인이 발견되면 즉각 보고토록 했다. 교통운수, 안전감독, 교육 등 부처들도 도로상 위험요인을 별도 조사해 미비점을 보완하도록 했다.

중국 당국이 이처럼 전국 회의를 통해 대대적인 도로안전 단속에 나서는 것은 이례적이다. 웨이하이 참사에 대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직접 사고조사와 사후처리에 만전을 기할 것을 지시한 것이 계기가 된 것으로 보인다.

특히 임대·지입 차량과 통학차량, 관광버스, 위험물 운반차량, 대형 트럭 등 5종의 차량을 중점적인 감독 대상으로 선정하고 각 기업, 학교, 정류장 등에서 그물망 점검을 벌이기로 했다.

차량관리 등에서 문제가 있는 기업은 엄중하게 책임을 묻고 처벌할 것이라고 공안부는 강조했다.

아울러 각종 언론매체, 소셜미디어, 문자서비스 등을 통해 교통안전 홍보를 강화하고 교통법규 위반이 많거나 사고가 많은 운수기업의 실명, 무기한 운전이 금지된 사람의 신상도 공개할 계획이다.

공안부는 이와 함께 지역별로 어느 곳이 위험 요소나 법규 위반이 많은지 선별해 단속을 집중하기로 했다.

고속도로에서는 교량과 터널을 중심으로 과속, 안전규칙 위반, 갓길 운행 등 행위를 엄중히 단속하기로 했다. 또 각 지역 간선도로는 강, 절벽과 맞닿은 곳이나 급경사로, 내리막길, 교차로 등을 위주로 해서 과속, 졸음운전, 교통법규 위반 행위를 단속하게 된다.

웨이하이 터널서 발생한 유치원 통학버스 화재참사[웨이하이=연합뉴스]
웨이하이 터널서 발생한 유치원 통학버스 화재참사[웨이하이=연합뉴스]

joo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12 10: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