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 한중정상 통화계기 "韓, 미중 균형외교 해달라" 한목소리

"정상간 통화는 중국이 한국 정부와 새 출발 원하는 신호"
"시주석, 한국에 미국 치중 외교 이득 없다고 상기시킨셈"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중국이 한국의 새 정부가 미국과 중국 사이에서 균형 외교를 해야 한다는 입장을 연일 쏟아내고 있다.

중국 정부 입장을 대변하는 관영 매체들은 시진핑(習近平) 국가 주석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축전을 보내고 바로 다음 날 정상 간 통화까지 한데 주목하면서 문재인 정부가 이 기회에 미국에만 치우치지 말고 한·중 관계 개선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주한미군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문제 등을 논의할 특사단을 중국에 보내겠다는 발언 등을 고려할 때 한·중 관계 개선의 분위기가 조성되고 있다며 기대감도 표출하고 있다.

12일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영문 자매지인 글로벌 타임스는 '시 주석이 문 대통령과 통화에서 갈등의 적절한 처리를 요청했다'라는 제목의 글에서 이런 견해를 피력했다.

정지융(鄭繼永) 푸단(復旦)대 한국센터주임교수는 글로벌 타임스에 "한국이 미국에만 의지하지 않고 미국과 중국 사이에서 균형을 유지할 수 있다면 한반도 평화에 도움이 되겠다는 취지에서 양국이 수교했다"며 "시 주석은 역사를 거론하면서 한국에 외교적 독립을 잃지 않아야 하며 미국에 얽매이는 게 한국의 국익에 해가 될 것이라는 점을 상기시킨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번 정상 간 통화는 중국이 과거 양국 간의 긴장을 중단하고 문재인 정부와 좋은 관계로 출발하길 원한다는 점을 보여주고 있다"고 해석했다.

잔더빈(詹德斌) 상하이대외무역학원 교수는 글로벌 타임스에 "특사단을 보내겠다는 것은 문재인 대통령이 중국의 사드에 대한 강한 우려를 이해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사례"라며 기대감을 내비쳤다.

글로벌 타임스는 중국 학자들을 인용해 문재인 대통령의 외교 정책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북핵 억제를 위해 과격한 수단을 동원하려는 것을 막는 데 도움이 된다고 해석했다.

또한, 중국의 북핵 해법 구상인 쌍중단(雙中斷·북한 핵·미사일 도발과 한미 연합군사훈련 중단), 쌍궤병행(雙軌竝行·한반도 비핵화 프로세스와 북미 평화협정 협상)을 추진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뤼차오(呂超) 랴오닝성 사회과학원 한반도연구센터 연구원은 "한국 내 일각에서는 중국에 우호적인 태도는 한·미 군사 동맹과 맞지 않지 않다고 주장하는데 이는 사실이 아니다"면서 "박근혜 전 정부도 취임 초기에는 미국과 중국 사이에서 균형 정책을 구사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한국은 미국과 군사 동맹을 유지하면서 중국과 적극적으로 관계를 발전시켰다"면서 "이는 중국과 관계를 증진하는 것과 한·미 군사 동맹을 강화하는 것이 서로 충돌하지 않는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언급했다.

관영 차이나 데일리는 시진핑 주석이 문재인 대통령의 당선에 축전을 보낸 바로 다음 날 양국 정상 간 통화가 이뤄졌다는 점을 주목하면서 이를 한·중 관계 개선의 신호탄으로 봤다.

중국 공산당 중앙당교 국제전략연구소의 장롄구이(張璉괴<玉+鬼>) 교수는 차이나 데일리에 "한국의 새 대통령 취임은 한·중 관계를 개선할 좋은 기회를 제공한다"면서 "이번 양국 정상 간 통화는 이런 관계 개선의 기회를 증진했다"고 해석했다.

president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12 10: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