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우택 "與 통합정부 운운은 野분열 노린 정치공작"

"개헌 없는 통합내각은 불가능…특정이념 집착 헌정훼손 용납불가"
"공직후보자 도덕성·대북관·안보관 집중 검증하겠다"

(서울=연합뉴스) 류지복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 정우택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12일 여권 내에서 한국당까지 포함한 '통합정부' 구상이 거론되는 것에 대해 야권 분열을 노린 정치공작이라고 규정하고 강한 유감을 표시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개최된 5·9 대선 후 첫 원내대책회의에서 "여당의 핵심 지도자가 통합정부 운운하면서 '한국당도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 동참했다'든가, '정의로운 가치에 동참하면 장관 임명이 가능하다'고 말하는 것은 매우 부적절하다"고 밝혔다.

원내대책회의 주재하는 정우택
원내대책회의 주재하는 정우택(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자유한국당 정우택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17.5.12
scoop@yna.co.kr

그는 "한국당은 민주당과 이념과 철학 자체가 근본적으로 다르다"며 "우리 헌법은 대통령 중심제이지, 내각책임제적 연립정부를 상정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개헌이 되지 않은 상태에서 통합정부, 통합내각 운운하는 것은 제도적으로도 불가능하다"며 "새 정부가 출범하자마자 야당 의원을 내각에 참여시키겠다는 것은 야당 내부의 분열을 노린 수준 낮은 정치공작에 불과하다"고 평가했다.

또 "대통령부터 말로는 야당과 협력, 협조를 부탁하면서 벌써 이런 수준 낮은 정치공작이나 꿈꾸는 것에 대해서 대단히 유감스럽다"고 지적했다.

그는 "한국당은 나라와 국민을 위해 도움되는 일이라면 때로는 정파적 입장을 초월해 초당적 자세로 나설 것"이라며 "정부와 여당도 이같은 의지를 적극 이해하고 협치와 분권이라는 시대적 요구를 국정에 잘 반영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그런 의미에서 새 정부가 정상궤도를 이탈해 독주하거나 특정 이념과 세력에 집착해서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 등 대한민국 헌정의 핵심 가치를 훼손하는 일은 용납하지 않겠다"며 "이 나라를 국민 분열과 갈등으로 다시 몰고 가는 일이 있다면 강력하고 단호한 견제와 비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 원내대표는 "과거 야당이었던 민주당이 늘 그랬던 것처럼 한국당은 민생과 무관한 권력투쟁, 이유 없는 국정 발목잡기, 반대를 위한 반대 등 구시대적 모습을 지양하겠다"며 "국정의 생산적 대안을 제시하고 여당과 정책경쟁에서 승리해 반드시 수권능력을 다시 한 번 인정받겠다"고 다짐했다.

또 "이제 시작될 이낙연 국무총리 내정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비롯해 각 부처 장관 인사청문회도 그런 원칙으로 임하겠다"며 "국민 시각에서 새로운 공직 후보자의 도덕성, 직무 적합성, 대북관, 안보관도 집중 검증하겠다"고 말했다.

jbry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12 10: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