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앞 조가 벙커정리 안 해 더블보기"…스피스 '분통'

조던 스피스[EPA=연합뉴스]
조던 스피스[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고일환 기자 = 정상급 골퍼인 조던 스피스(미국)가 더블보기를 범한 뒤 앞 조 선수들에게 분통을 터뜨렸다.

스피스는 12일(한국시간) 플로리다주 폰테 베드라비치의 소그래스 TPC 스타디움 코스(파72)에서 열린 PGA 투어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1라운드 전반 9개홀을 1언더파로 막으면서 상위권 진입 가능성을 높였다.

그러나 10번째 홀인 1번홀(파4) 세컨드샷이 그린 앞 경사를 맞고 내려와 벙커로 미끄러지면서 일이 꼬이기 시작했다.

문제는 벙커의 모래 상태였다.

앞 조 선수들이 제대로 모래 정리를 하지 않은 탓에 보통 벙커샷보다 훨씬 더 공을 치기 어려운 상황이었다.

스피스는 휴대전화 사진기로 정리가 안 된 벙커의 상황을 증거로 남긴 뒤 세 번째 샷을 날렸다.

벙커 탈출에는 성공했지만 제대로 그린을 공략하지 못해 퍼팅을 세 번이나 했고, 결국 더블보기로 홀아웃했다.

스피스는 "앞에서 친 선수들이 모래 정리에 아무런 신경을 안 썼는지, 아니면 정리를 잊고 곧바로 그린으로 달려나간 것 같다"라며 "내 공은 모래 속에 파묻힌 것보다도 심각한 상황이었다"라고 설명했다.

이 홀에서 더블보기를 한 스피스는 결국 1오버파 73타를 적어내면서 공동 66위로 1라운드를 마쳤다.

더블보기가 없었더라면 공동 선두 그룹과 4타 차밖에 나지 않을 수 있었기 때문에 정리가 안 된 1번홀의 벙커가 스피스에겐 무엇보다도 아쉬운 상황이었다.

스피스는 당시 상황을 찍은 사진을 경기위원에게 제출할 계획이다.

kom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12 09: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