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글로벌 사료기업 카길 회장 "韓시장 매력적…투자 늘릴 것"(종합)

한국 진출 50주년 기자간담회…"2025년 연매출 1조5천억원 목표"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글로벌 사료기업인 카길(Cargill)이 한국 진출 50주년을 맞아 보다 공격적인 투자 확대에 나선다.

카길 최고경영자(CEO)인 데이비드 맥레넌 회장은 12일 오전 서울 중구 소공동 웨스틴조선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2025년까지 현재 160만t인 사료 생산량을 270만t까지 늘려 한국 시장에서 매출 1조5천억 원을 달성하겠다"고 밝혔다.

미국에 기반을 둔 카길은 비상장 민간 기업으로는 세계 최대 규모의 글로벌 곡물·식품·동물영양 기업으로, 전 세계 70개국 15만여 명의 직원을 보유하고 있다.

1865년 설립돼 창립자인 카길과 맥밀런 가문이 150년간 7대에 걸쳐 가족경영을 이어가는 것으로도 유명하다.

1967년 자회사 겸 한국 법인인 카길애그리퓨리나를 설립해 국내 가축 사료 시장에 진출한 카길은 지난해 국내에서 연 매출 8천200억 원을 올리며 하림, 농협에 이어 국내 사료 시장 점유율 3위를 기록했다.

지난 2015년 카길이 평택에 세운 사료 공장은 이 회사가 전 세계에 보유한 공장 중 최대 규모다.

데이비드 맥레넌 카길 회장
데이비드 맥레넌 카길 회장(서울=연합뉴스) 데이비드 맥레넌 카길 회장이 12일 서울 중구 소공동 웨스틴조선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2017.5.12 [카길애그리퓨리나 제공=연합뉴스]

맥레넌 회장은 "한국은 사회적으로 인프라가 튼튼하고, 특히 지난해 급변하는 정치 상황 속에서 평화적으로 정권교체가 이뤄지는 등 정치적으로도 안정적이어서 매력적인 투자처"라고 설명했다.

현재 한국 사료시장의 연간 생산량은 1천900만t으로 전 세계 사료 시장 가운데 9위 규모이지만, 앞으로 성장 잠재력이 훨씬 크다는 설명이다.

맥레넌 회장은 "2025년까지 한국 양돈·축우 사료를 중심으로 160만t인 생산량을 270만t으로 늘려 시장 점유율을 확대하고, 동물영양 및 축산업의 선두주자로서 고객들에게 가장 신뢰받는 기업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카길이 현재 전 세계적으로 1천500만~1천700만t 규모의 사료를 생산하고 있는 점을 고려하면, 한국 시장에서의 생산 비중이 20% 내외로 늘어나게 된다.

이보균 카길애그리퓨리나 대표는 지난 겨울 한국에서 발생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구제역 등 가축 질병과 관련해 "동물이 건강하면 질병 저항성도 강해지므로 완벽한 영양을 통해 건강한 동물을 만드는 것이 목표"라며 "이를 위해 수입·방역 관련 서비스 체계도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급격히 성장하고 있는 국내 반려동물 사료 시장에 대한 투자도 확대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2015년 취임 후 처음 방한한 맥레넌 회장은 간담회 후 평택공장을 방문했으며 이날 오후 '카길애그리퓨리나 50주년 비전선포식'을 진행할 예정이다.

shi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12 11: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