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文대통령, 이틀째 출근길 소통행보…저서 '운명'에 사인

'깜짝하차' 소식듣고 전날보다 10배 많은 200여명 몰려
사저서 걸어나와 시민들에 인사…김정숙 여사와 청와대로 향해


'깜짝하차' 소식듣고 전날보다 10배 많은 200여명 몰려
사저서 걸어나와 시민들에 인사…김정숙 여사와 청와대로 향해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출근길 소통 행보를 이틀째 이어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 서울 홍은동 사저에서 나와 방탄차량에 오르지 않고, 빌라 단지 입구까지 걸어 내려오면서 주민들과 인사하고 사진촬영에 응했다.

문 대통령은 단지 입구에서 기다리고 있던 지지자들과도 일일이 악수를 했다.

한 청년 지지자는 문 대통령의 저서 '운명'을 가지고 와 사인을 요청했고, 문 대통령은 환한 표정으로 자신의 이름을 책에 적었다.

한 지지자는 "끝까지 응원합니다, 하고 싶은 것 다해"라고 쓴 손 피켓을 흔들었고, 또 다른 지지자는 "쉬엄쉬엄"이라고 쓴 문구를 들어 보였다.

이날 사저 인근에 모인 인파는 200여 명에 달했다. 전날보다 10배 가까이 되는 숫자였다.

이는 전날 문 대통령의 '깜짝 하차'가 알려지면서 더 많은 지지자가 이곳을 찾은 것으로 보인다.

실제 한 시민은 이른 아침에 용인에서 찾아왔다고 말했다. 또 다른 시민은 문 대통령을 보기 위해 8시간 동안 사저 앞에서 기다렸다고 설명했다.

늘어난 인파에 돌발사태를 우려한 경찰은 전날과는 달리 통제선을 치고, 시민들의 동선을 관리했다.

문 대통령은 5분가량 인사를 나눈 뒤 시민들에게 깊이 고개를 숙여 인사를 하고, 차량 쪽으로 발걸음을 옮겼다. 하지만 모인 인파 속에서 "안돼요. 여기도 인사해주세요"라는 목소리가 나오자, 다시 걸음을 돌려 1분가량 더 악수했다.

차량에 오른 뒤에도 차창을 내려 시민들을 바라보며 인사했다.

이날은 김정숙 여사도 동승해 문 대통령과 함께 청와대로 향했다.

자택을 나서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 [연합뉴스 자료사진]
자택을 나서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 [연합뉴스 자료사진]


hrse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12 09: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