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노영민, 주중대사 내정…정의용, 안보실장·주미대사 거론

(서울=연합뉴스) 노효동 송수경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참모진 및 조각 구상과 맞물려 미·중·일·러 등 주요 4강(强) 대사에 대한 인선을 검토 중인 것으로 12일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특히 정권 초기 미국, 중국과의 관계설정이 중요하다고 보고 중량감있는 인물들을 주미·주중 대사에 기용할 것으로 알려졌다.

주중 대사의 경우 2012년 대선 당시 문재인 후보 비서실장을 지낸 최측근 인사인 노영민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사실상 내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2012년 대선당시 문재인 후보 비서실장을 지낸 노 전 의원은 이번 대선에서 경선 캠프와 본선 선대위에서 조직본부장을 맡아왔다.

주미 대사에는 현재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물망에도 오른 정의용 전 주(駐) 제네바대표부 대사가 거론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 전 대사는 문 대통령의 후보 시절 외교자문단 '국민아그레망'의 단장을 맡았고, 문재인 정부 외교안보정책의 틀과 방향을 수립하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노영민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노영민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rhd@yna.co.kr

hanks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12 09:3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