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궁궐 프로그램 만족도 최고' 창덕궁 달빛기행, 17일부터 예매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지난해 궁궐에서 펼쳐진 활용 프로그램 가운데 만족도가 가장 높았던 '창덕궁 달빛기행'의 예매가 17일부터 진행된다.

문화재청은 내달 1일부터 8월 27일까지 이어지는 창덕궁 달빛기행 1회차(52회) 입장권을 17일 오후 2시부터 인터파크티켓(http://ticket.interpark.com)에서 판매한다고 12일 밝혔다. 만 65세 이상 어르신과 장애인은 전화(☎ 1544-1555)로도 입장권을 구매할 수 있다.

1인당 구매 한도는 2매이며, 참가비는 3만원이다. 회당 정원은 100명이다.

창덕궁 달빛기행 2회차(40회)는 8월 31일부터 11월 5일까지 진행되며, 예매는 8월 17일 오후 2시부터 같은 방법으로 할 수 있다.

창덕궁 상량정 위에 뜬 달. [문화재청 제공]
창덕궁 상량정 위에 뜬 달. [문화재청 제공]

창덕궁 달빛기행은 오후 8시 정문인 돈화문에 모인 뒤 청사초롱을 들고 인정전, 낙선재, 부용지, 연경당, 후원 숲길을 돌아보는 프로그램이다.

연경당에서는 다과를 맛보며 국악 공연을 감상하고, 낙선재 후원 누각인 상량정에서는 도심 야경을 바라볼 수 있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창덕궁 달빛기행 횟수를 지난해 67회에서 올해 92회로 늘렸다"며 "은은한 달빛 아래서 후원을 거닐며 창덕궁과 조선왕조에 대한 이야기를 들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psh5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12 09: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