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유엔인권이사회 "필리핀은 즉결처형 조사받고 사형제 철회하라"

(하노이=연합뉴스) 김문성 특파원 = 유엔 인권기구가 필리핀 정부에 인권 유린 비판을 받는 범죄용의자의 초법적 처형에 대한 유엔 조사를 허용하고 사형제 도입 계획을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유엔인권이사회(UNHRC)는 11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 유엔본부에서 필리핀 인권상황에 대한 검토 결과를 토대로 이런 내용의 권고를 담은 보고서 초안을 채택했다.

이 보고서는 전체 회원국 회람을 거쳐 확정된다. 이번 회의에서 45개 회원국이 필리핀에서 작년 6월 말 로드리고 두테르테 대통령 취임 이후 7천 명 이상의 마약용의자가 경찰이나 자경단 등에 사살된 것으로 알려진 데 대해 우려를 표명했다.

지난 8일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린 인권단체의 범죄용의자 즉결처형 반대 시위[AP=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8일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린 인권단체의 범죄용의자 즉결처형 반대 시위[AP=연합뉴스 자료사진]

UNHRC는 보고서를 통해 유엔 특별보고관의 필리핀 인권실태 조사를 조건없이 허용하라고 필리핀에 요구했다.

아그네스 칼라마르드 유엔 즉결처형 특별보고관은 작년 말부터 필리핀 방문 조사를 추진했지만, 필리핀이 두테르테 대통령과의 '맞장 토론' 등 여러 조건을 내걸어 진전을 보지 못하고 있다.

칼라마르드 보고관이 지난주 필리핀을 비공식 방문, 한 포럼에 참석해 두테르테 대통령의 '마약과의 유혈전쟁'을 비판하자 필리핀 정부가 발끈했다.

유엔 인권기구는 필리핀에 사형제 부활 계획을 백지화하고 국민 인권 보호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을 주문했다.

사형제 재도입은 두테르테 대통령의 대선 공약이다. 지난 3월 초 필리핀 하원은 11년 만에 사형제를 부활해 마약 범죄에 적용하는 법안을 압도적 표차로 의결해 상원으로 넘겨놓은 상태다.

지난 8일 유엔인권이사회(UNHRC)의 국가별 인권상황 정기검토 회의에 참석한 필리핀 대표단[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8일 유엔인권이사회(UNHRC)의 국가별 인권상황 정기검토 회의에 참석한 필리핀 대표단[AFP=연합뉴스 자료사진]

kms123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12 09: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